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창유희요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가창유희요(歌唱遊戱謠)

    국악개념용어

     특별한 기능 없이 노래 부르기 자체에 목적이 있는 노래.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창유희요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국악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특별한 기능 없이 노래 부르기 자체에 목적이 있는 노래.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민요를 기능에 따라 분류하였을 때 비기능요로 분류되는 경우이다. 노래를 부르는 행위 자체가 놀이라 볼 수 있기 때문에 가창을 목적으로 하는 유희요로 분류하여 가창유희요라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가창유희요는 비기능창곡요와 비기능사설요로 나누는데, 음악적 면으로 정체성이 결정되는 노래는 비기능창곡요라 하고, 사설의 내용에 따라 정체성이 결정되는 노래는 비기능사설요라 한다.
    비기능창곡요에는 「육자백이」, 「경복궁타령」, 「창부타령」, 「노랫가락」 등과 같이 통속민요나 잡가 계통의 악곡들이 많다. 향토민요로서 비기능창곡요는 많지 않으며 「아라리」나 「둥당애타령」과 같이 여러 가지 기능을 가지는 경우가 있을 뿐이다. 비기능창곡요는 음악적 형식이 고정되어 있어 사설이 바뀌거나 사설 없이 노래해도 악곡의 정체성이 드러난다.
    비기능사설요는 「진주낭군」, 「담바구타령」 등과 같이 음악적 구조와 상관없이 사설의 내용이 악곡의 정체성을 결정짓는다. 비기능창곡요와 달리 향토민요가 대부분이다. 비기능사설요는 전승 지역의 음악 문법을 사용하기도 하고 타지역이나 타장르의 음악 문법을 사용하기도 한다. 따라서 동일한 악곡이라도 음악적 구조와 특성이 달라질 수 있다.
    비기능사설요는 여자들이 밭매기나 길쌈, 제분과 같은 일을 할 때 노동요로 활용하기도 한다. 여자들의 노동에는 정해진 민요를 부르는 경우가 많지 않다. 대신 노래가 필요할 때 여러 가지 비기능사설요를 가져다 부른다. 「밭매는소리」, 「방아소리」, 「맷돌소리」, 「물레소리」, 「베틀소리」 등은 대부분 비기능사설요이며 동일 악곡을 다양한 기능으로 부를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삼척지역의 메나리 연구」(강등학,『洋橋語文硏究』 2,1990)

    • 「민요의 이해」(강등학,『한국 구비문학의 이해』,월인,2000)

    • 「전남지역 가창유희요의 음악적 변용」(김혜정,『한국민요학』4,1996)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01년)
    박문열
    집필 (2009년)
    김혜정(경인교육대학교 음악교육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