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刻)

    국악개념용어

     장구 장단의 불완전한 반 장단을 가리키는 국악용어.   반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반각(半刻)
    분야
    국악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장구 장단의 불완전한 반 장단을 가리키는 국악용어.반각.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반각(半刻)이라고도 부른다. 가곡(歌曲)의 경우 한 장단이 16박 혹은 10박으로 되어 있는데, 3장이나 5장에서 노랫말의 글자수가 한 구(句) 정도 모자라서 반 장단을 생략하고 8박과 5박으로 연주하고 다음으로 넘어갈 때 생긴다.
    현행 가곡에서 남창 우조(羽調) 「언락(言樂)」의 5장, 계면조(界面調) 「언편(言編)」의 3장과 여창 「환계락(還界樂)」의 3장 등에 나타난다. 『가곡원류』의 연음표(連音表)에 의하면, 이 시절에 각이 사용된 것으로 여겨지는데, 현행의 가곡에서 사용되는 각과는 조금 다르다.
    기악곡의 경우에는 「양청도드리」와 「우조가락도드리」에 각각 6장과 5장에 나타난다. 그러나『삼죽금보(三竹琴譜)』에 의하면 위 두 곡에서 보이는 각은 잘못된 것이다. 즉, 각은 가사가 있을 때 그 자수의 많고 적음에 따라 생기는 것이고 기악곡에서는 각이 존재할 수 없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명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