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감대청절목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감대청절목(感戴廳節目)

      근대사문헌

       1865년 이학주가 왕명으로 기록한 감대청의 규식을 적은 법제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감대청절목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865년 이학주가 왕명으로 기록한 감대청의 규식을 적은 법제서.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권 1책. 원사본. 내용은 신차(新差) 규제건으로 8장사(八壯士) 자손 외에 선전관(宣傳官)을 거치지 않은 자를 본청의 행수(行首)로 임명하지 말 것과, 물품 청구권으로 점심이나 세찬(歲饌)에 쓸 쌀을 청구할 때 일정한 규정에 따라야 한다는 것이다. 감대청의 소임은 왕의 시위(侍衛)나 궁중의 호위이며, 별군직청(別軍職廳)이라고도 하였다.
      8장사란 박배원(朴培元)·장애성(張愛聲)·김지웅(金志雄)·신진익(申晉翼)·오효성(吳孝誠)·장사민(張士敏)·박기성(朴起星)·조양(趙壤) 등으로 봉림대군(鳳林大君)이 심양(瀋陽)에 볼모로 갔을 때, 시위를 맡았던 역사(力士)들이다.
      봉림대군이 왕이 되자 이들에게 궁중의 시위를 담당하게 하고, 이들 자손들에게는 음직(蔭職)인 행수별군직을 맡게 하였다. 그러나 순조·철종연간에는 이러한 관계가 잘 이행되지 않았다. 이것이 바로 『감대청절목』을 저술하게 한 직접적인 원인이었다.
      이와 같은 제명의 책이 두 종류가 있으나, 모두 별군직청의 경비를 줄이기 위한 것으로 그 내용은 대동소이하다. 그리고 감대청의 모든 사례를 적은 『감대청고사(感戴廳故事)』, 감대청의 특별한 일을 기록한 『감대청일기(感戴廳日記)』 등이 있다. 규장각도서에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이화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