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례혹문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가례혹문(家禮或問)

    유교문헌

     조선후기 학자 정석달이 주희의 『가례』에 관한 학설들을 인용하여 알기 쉽게 풀이한 예서.   주해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례혹문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학자 정석달이 주희의 『가례』에 관한 학설들을 인용하여 알기 쉽게 풀이한 예서.주해서.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0권 5책. 목판본. 간행연도 미상. 권두에 엮은이가 1715년에 쓴 서문이 있다. 연세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권1·2에 권수도(卷首圖)·부주(附註)·통례(通禮)·관례·혼례, 권3∼8에 상례, 권9에 제례, 권10에 잡례 등이 수록되어 있다.
    통례는 사당·사감(四龕) 등 28개 편목(篇目), 관례는 관(冠)·택일 등 22개 편목, 혼례는 의혼(議昏)·납폐(納幣) 등 12개 편목, 상례는 초종(初終)·복(復) 등 166개 편목, 제례는 시제(時祭)·복일(卜日) 등 52개 편목, 잡례는 국휼(國恤)·복색(服色)·사복(私服)·국휼중제전(國恤中祭奠)·순친(順親)·모선(慕先)·부부(夫婦)·적서(嫡庶)·장유(長幼)·손항위후(孫行爲後)·여서봉사(女壻奉祀)·이성계후(異姓繼後)·휘법(諱法) 등 17개 편목으로 구성되어 있다.
    편집 체재는 대략 『가례』의 순서에 따르고 있다. 각 편목마다 “혹문(或問)……”으로 시작하여 의문점을 제시하고, 이에 대해 “왈(曰)……”하는 식으로 제가의 설을 인용해 풀이하고 있으며, 간혹 편자의 견해를 밝히고자 할 때는 “비의(鄙意)……”로 시작하고 있다. 편목에 따라서는 혹문이 10여개 이상 되는 것도 있으며, 통례의 경우를 예로 들면 15개 편목에 총 119개의 혹문을 해설하고 있다.
    우리나라 학자로는 이황(李滉)·이이(李珥)·정구(鄭逑)·김장생(金長生)·정경세(鄭經世), 중국의 학자로는 정현(鄭玄)·주희(朱熹)·구준(丘濬) 등의 설을 주로 인용하고 있다. 엮은이는 서문에서 이 책의 찬술 동기를 대략 밝히고 있는데, 학술적인 고증보다는 실용적인 면을 중시했음을 말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민식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