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은집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가은집(稼隱集)

      유교문헌

       조선후기 문신·학자 박상범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56년에 간행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은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문신·학자 박상범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56년에 간행한 시문집.
      영역닫기영역열기서지사항
      4권 2책. 연활자본.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956년 박동건(朴東健) 등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권상규(權相圭)의 서(序)가 있고 권말에 박동건의 발문이 있다.
      권1에 시 98수, 권2에 소 4편, 서(書) 37편, 권3에 잡저 2편, 서(序) 2편, 기 2편, 상량문 1편, 축문 9편, 제문 9편, 권4는 부록으로 만사 52수, 제문 7편, 뇌사 2편, 행장 1편, 묘갈명 1편, 기 1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중에 시는 대체로 시어가 다양하고 시상이 청아하다. 「행도한강 行到漢江」·「매적 梅笛」·「어부사 漁夫詞」 등은 주위경관과 저자의 시감이 조화를 이룬 대표적인 작품이다.
      소에는 일본과의 수교를 반대하면서 일본의 간악한 행동을 하나하나 지적하고 경계할 것을 주장한 「의척수신소 擬斥修信疏」와, 국방의 중요성을 진언한 「진계시의오조소 陳啓時宜五條疏」에서는, ① 무술에 능한 수천 인을 선발하여 별기군을 조직, 원수부(元帥府)에 직속시킬 것, ② 대포를 다룰 수 있는 포군(砲軍)을 설치할 것, ③ 요해처(要害處)에 인재를 가려서 방어의 임무를 수행시킬 것, ④ 요해처에 보루(堡壘)와 성곽을 쌓을 것, ⑤ 서북양도의 방비를 튼튼히 하여 비상시에 대비할 것 등을 건의하였다.
      「상정부서 上政府書」는 국가의 재원을 외국인에게 양여하는 것이 국가에 불이익이 된다고 주장하면서, 어업권·산림벌채권·철도부설권·광산채굴권을 일본·미국·영국·독일·러시아 등에게 양여하는 것을 지양하도록 건의한 내용이다.
      이 밖에도 곽종석(郭鍾錫)과 시국의 형편과 국가의 장래를 논의한 「여곽면우서 與郭俛宇書」와 시무에 대하여 건의한 「진소회소 陳所懷疏」가 있다. 국립중앙도서관 등에 소장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윤혁동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