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흰죽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흰죽

    식생활물품

     흰쌀에 물을 많이 붓고 끓인 죽.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흰죽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흰죽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흰쌀에 물을 많이 붓고 끓인 죽.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쌀죽이라고도 한다. 소화가 잘 되므로 병인식·노인음식으로 적합하다. 흰죽에는 끓일 때 쌀알을 그대로 끓인 것, 맷돌이나 돌확에 굵게 갈아 쌀알을 잘게 부수어서 끓인 것, 또는 갈 때 참기름을 한두 방울 첨가한 것 등 몇 가지 종류가 있으나 통틀어 흰죽이라 한다.
    우리 나라에서 벼농사를 실시하였을 때부터 있었다고 할 수 있다. 『성호사설』에는 “지금사람은 이른 아침에 흰죽을 먹으며 이것을 조반이라 한다.”라고 기록하고 있으며, 한편 ‘자릿조반’이라고도 한다.
    또한, 조선시대에 통신사절 등 많은 인원이 먼 곳으로 여행할 때에는 아침식사를 흰죽으로 하였다 한다. 만드는 방법에는 다음 두 가지가 있다. 그 하나는 쌀을 깨끗하게 씻어 두 시간 가량 물에 담갔다가 건져 솥이나 두꺼운 냄비에 담아 부피의 5, 6배의 물을 붓고 끓인다.
    쌀이 충분하게 퍼졌을 때 불을 중간불로 줄여 수분이 졸지 않은 상태에서 고루 퍼져 어울리게끔 한다. 반투명상태의 미음 속에 잘 퍼진 쌀알이 떠오른듯한 상태가 되면 잘 끓여진 것이다. 또 한 방법은 쌀을 잘 씻어 물에 담가 불린 다음 건져 돌확에 굵직하게 간다.
    이 때 참기름을 한두 방울 떨어뜨려 갈면 죽맛이 더욱 부드럽다. 알맞게 간 것을 도독한 냄비에 담고 약 5배 가량의 물을 붓고 끓인다. 한소끔 끓을 때 나무주걱으로 아래윗면을 저어서 바닥에 붙지 않도록 한 다음 중간불에서 반투명의 상태가 되도록 끓인다. 쌀알째로 끓인 죽보다 갈아서 끓인 것이 더욱 소화가 빠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증보한국식품사연구(增補韓國食品史硏究)』(윤서석,신광출판사,1985)

    • 『한국식생활풍속(韓國食生活風俗)』(강인희,삼영사,1984)

    • 우리음식  (손정규, 삼중당, 1948)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윤서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