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감향주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감향주(甘香酒)

    식생활물품

     술밑을 만들어 빚은 약주.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감향주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술밑을 만들어 빚은 약주.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단양주이며 맛이 꿀같고 향기롭다. 『음식디미방』·『요록(要錄)』·『규곤요람(閨壺要覽)』·『규합총서(閨閤叢書)』·『양주방』·『김승지댁주방문』 등에 그 제조법이 기록되어 있다.
    만드는 법은 『음식디미방』에 의하면 “멥쌀 한되를 가루내어 구멍떡을 만들어 잘 익게 삶아 식히고, 삶던 물 한 사발에 누룩가루 한되를 섞어 이 둘을 단지에 넣어 주모를 만든다. 찹쌀 한말을 잘 씻어 주모를 만드는 날 물에 담갔다가 사흘 뒤에 익게 쪄서, 채 식지 않았을 때 주모와 함께 섞어 항아리에 담고 더운 방에 항아리의 겉을 많이 싸서 두었다가 익은 뒤에 쓴다. 쓴맛이 있게 하려면 항아리를 싸지 않고 서늘한 데 둔다.”라고 하였다.
    『양주방』에서는 “찹쌀 한되를 깨끗이 씻어 가루를 만들어 끓인 물 3되로 죽을 쑤어 식거든 누룩가루 한되와 버무려 주모를 만든다. 주모를 만드는 날 찹쌀 한말을 깨끗이 씻어 담갔다가 이튿날 밥을 쪄서 주모에 버무려 만든다. 여름이라도 더울 때 버무려서 더운 데 두었다가 맛이 꿀과 같아지면 먹는다.”고 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성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