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갑인명석가상광배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갑인명석가상광배(甲寅銘釋迦像光背)

    고대사유물

     일본 동경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는 삼국시대 불상광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갑인명석가상광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일본 동경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는 삼국시대 불상광배.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갑인명석가상광배는 일본 법륭사에서 국립동경박물관에 헌납한 48체불(體佛)이라고 하는 아스카·나라량시대[飛鳥奈良時代]의 금동불 가운데 하나로 주형(舟形) 광배만 남아 있다. 광배에 남아 있는 구멍의 흔적으로 볼 때 원래는 대좌와 본존 및 협시보살이 있는 일광삼존불 형식이었을 것으로 보인다.광배의 뒷면에는 해서체(楷書體)로 명문이 새겨져 있다. 명문에 의하면, 왕연손이 현재 부모의 정토왕생을 위하여 석가불상을 제작하였음을 알 수 있다. 왕연손이라는 이름으로 미루어 짐작해보면 고구려나 백제의 불상이었을 것으로 보인다. 광배 명문에 보이는 갑인년은 594년 또는 654년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명문에 보이는 생생세세와 견불문법이라는 표현을 감안해 볼 때 594년설이 좀 더 유력해 보인다.
    명문의 내용은, “갑인년 3월 26일에 제자 왕연손이 현재 부모를 위하여 금동석가상 한 구를 공경하며 조성한다. 소원하는 것은 부모가 이 공덕에 힘입어 현재의 몸이 편안하고 태어나는 세상마다 삼도(三途)를 거치지 않고 여덟 가지의 어려움을 멀리 떠나 속히 정토에 태어나서 부처를 보고 불교의 법을 듣게 하소서”라고 되어 있다.
    광배 뒷면에 새겨져 있는 7행 59자의 명문에서 상당수 서체(書體)는 당시 중국에서 사용하지 않는 이체자(異體字)로 되어 있다. 이러한 갑인명석가상광배의 연원과 제작국에 대해서는 북조 영향을 받은 고구려 제작설과 남조 영향을 받은 백제 제작설로 양분되어 있는데, 고구려 계통의 제작으로 보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갑인명석가상광배에 표현된 단층탑과 천인을 6세기 무렵 중국에서 제작된 유물들과 비교하고, 현재 남아 있는 삼국시대 단층탑의 양식을 함께 분석하여 갑인명석가상광배가 남조의 영향을 받은 백제에서 제작되었을 것으로 추정하는 견해도 제기되어 있다. 이러한 견해를 따를 경우, 백제에서 제작된 갑인명석가상광배는 남조의 불교문화가 백제를 통해 일본으로 전해지던 고대 동아시아 문화교류의 양상을 보여주는 유물의 하나로 볼 수도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법륭사헌납보물 갑인명금동광배 명문 연구」(소현숙,『백제문화』 44,2011)

    • 「법륭사헌납보물 갑인명금동광배 연구-장엄의장을 통한 연원과 제작국 고증」(소현숙,『한국고대사연구』 54,2009)

    • 「갑인년명석가상광배명문의 제문제-6세기 불상조상기의 검토와 함께」(김창호,『미술자료』 53,2007)

    • 「금동제일광삼존불의 계보-한국과 중국 산동지방을 중심으로」(곽동석,『미술자료』 51,1993)

    • 「갑인명 석가상 광배」(서영대,『역주한국고대금석문』 1,1992)

    • 「금동일월식삼산관사유상」(강우방,『미술자료』 30,1990)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6년)
    남무희(국민대학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