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강릉 관음사 목조관음보살좌상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강릉 관음사 목조관음보살좌상(江陵觀音寺木造觀音菩薩坐像)

    조각문화재 | 유물

     강원도 강릉시 관음사에 봉안되어 있는 고려 말 조선 초 목조관음보살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강릉 관음사 목조관음보살좌상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강릉 관음사 소장 목조관음보살좌상
    이칭
    강릉 관음사 소장 목조관음보살좌상
    분야
    조각
    유형
    문화재
    지정기관
    강원도
    지정부류
    시도유형문화재
    지정번호
    제149호
    , 유물
    성격
    불상
    시대
    조선-전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강원도 강릉시 관음사에 봉안되어 있는 고려 말 조선 초 목조관음보살상.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강원도 유형문화재 제149호. 강릉 관음사에 있는 목조관음보살상으로 화려하고 높은 보관에 윤왕좌의 자세를 취하고 있는 보살상이다. 이 보살상은 개금이 두껍게 되어 원래 모습을 알아보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부자연스러운 왼팔과 굵기가 서로 다른 손가락 등에 보수가 이루어졌으나 당대의 특징이 잘 나타나는 보살상이다. 안타깝게 복장 유물이 남아있지 않아 정확한 조성 연대를 알 수 없다. 고려 말 조선 초의 조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및 특징
    화려한 장식이 달려 있는 높은 보관을 쓰고 보살의 옷인 천의를 입고 있다. 보관에는 입상의 화불이 있는데, 이러한 도상적 특징으로 보아 이 보살상의 존명이 『관무량수경』의 내용에 근거하여 제작된 관음보살상임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이 보관이 보살상 조성 당시에 만들어진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다.
    오른쪽 다리를 올리고 왼쪽 다리를 자연스럽게 풀어 접은 편한 자세를 하고 있으며 오른손을 무릎 위에 자연스럽게 걸친 자세이다. 이러한 윤왕좌의 보살상은 고려 말조선 초에 조성된 사례가 많아 이 시기에 유행했었던 형식이었음을 알 수 있다. 대표적인 불상이 대흥사 성보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는 해남 대흥사 금동관음보살좌상(보물 제1547호)과 보타사 금동보살좌상(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 제216호)이다. 이들 보살상들은 모두 관음보살상이며 크기도 비슷하다. 그러나 대흥사와 보타사 보살상의 재료가 금동인데 비해 관음사 보살상은 목조로 조성되어 있어 재질상의 차이를 보인다.
    백호가 크고 얼굴은 오밀조밀하고 단아한 것이 특징인데, 고려 말 불상에서 보이는 모습과 비슷하다. 보발은 양어깨에 세 가닥으로 흘러내리고 보관은 턱을 만들어 머리에 얹도록 하였으며 보개를 크게 올렸다. 양어깨에 걸친 천의는 부드럽게 양 손목으로 자연스럽게 흘러내리게 표현하였는데, 조각 기법이 뛰어나다. 목걸이 장식은 생략되어번잡스러운 느낌이 덜 하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화려하고 높은 보관에 유희좌의 자세를 취한 목조관음보살상으로, 고려 말 조선 초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개금과 부분적으로 보수가 이루어졌으나 당대에 유행했던 독특한 윤왕좌 자세와 얼굴, 그리고 착의법의 특징이 나타난 보살상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5년)
    이분희(조계종 총무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