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개선사석등기(開仙寺石燈記)

고대사문화재 | 유물

 전라남도 담양군 남면 학선리 개선사지에 있는 남북국시대 석등의 명문.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개선사석등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전라남도 담양군 남면 학선리 개선사지에 있는 남북국시대 석등의 명문.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석등은 함통(咸通) 9년인 868년에 제작되었으며, 높이는 350㎝이고, 보물 제111호로 지정되었다. 화사(火舍)의 팔각기둥에는 136자의 명문이 음각되었고, 서체는 해서체이다. 한 기둥에 각각 두 줄씩 10행에 걸쳐서 명문을 기록하였으며, 9행과 10행의 세주(細注)는 다시 각각 두 줄로 구성되었다.
명문은 크게 두 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 1행에서 6행까지는 868년에 경문대왕과 문의왕후(文懿王后), 큰 공주가 주관하여 승려 영□(靈□)이(가) 석등을 건립한 사실을 기록하였다. 그리고 7행에서 10행까지는 891년에 추가한 것으로 승려 입운(入雲)이 석등의 유지비를 위해서 곡식 100석으로 오호비소리(烏乎比所里)에 사는 공서(公書)와 준휴(俊休) 두 사람이 논을 매입한 사실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석등기의 내용은 대체로 다음과 같다.
경문대왕(景文大王)님과 문의황후(文懿皇后)님, 그리고 큰 공주님께서는 등불을 밝힐 석등을 세우기를 바라셨다. 당(唐) 함통 9년 무자해 2월 저녁에 달빛을 잇게 하고자 전(前) 국자감경(國子監卿)인 사간(沙干) 김중용(金中庸)이 (등을 밝힐) 기름의 경비로 3백석을 날라 오니 승려 영□(靈□)이(가) 석등을 건립하였다.
용기(龍紀) 3년 신해년 10월 어느 날 승려 입운(入雲)은 서울에서 보내준(또는 서울에 보내야 할) 조(租) 1백석으로 오호비소리의 공서와 준휴 두 사람에게서 그 몫의 석보평(石保坪) 대업(大業)에 있는 물가의 논 4결[논은 5뙈기로 되어 있는데, 동쪽은 영행(令行)의 토지이고 북쪽도 마찬가지다. 남쪽은 세택(洗宅)의 토지이고, 서쪽은 개울이다]과 물가로부터 멀리 있는 논 10결[논은 8뙈기로 되어 있는데, 동쪽은 영행의 토지이고, 서쪽도 북쪽도 같은 토지이다. 남쪽은 세택의 토지이다]을 영구히 샀다.
영역닫기영역열기특징
석등의 명문을 읽는 것과 관련하여 종래에는 많은 혼란이 있어 내용을 이해하는데 불분명하였다. 그러나 1983년에 정조묘(鄭早苗)의 판독 이후 서쪽의 기둥에서부터 왼쪽에서 오른쪽의 차례로 읽는 것이 타당한 것으로 인정되었다. 그리고 9행과 10행의 세주(細注)도 각기 왼쪽에서 오른쪽 방향으로 읽어야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명문의 7행에서 10행까지의 내용은 일종의 토지매매문서의 성격으로, 현재 통일신라시대 토지매매의 관행과 토지의 종류, 그리고 토지의 소유관계 및 생산력 등 당시의 사회경제사 연구에 기초 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이와 함께 이 석등은 신라의 석등 중에서 유일하게 명문이 있기 때문에 그와 비슷한 다른 석등의 연대를 추정하고 각 부의 양식 및 조식(彫飾)의 비교에도 표준이 되고 있다. 또한 명문의 서체는 북위(北魏)와 당(唐) 초기의 글자가 융합된 것으로, 우리나라 서체의 변모를 보여주는 자료로 평가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금석문집성  (김복순·한정호, 한국국학진흥원, 2012)

  • 『역주 한국고대금석문』 Ⅲ(한국고대사연구소 편,가락국사적개발연구원,1992)

  • 朝鮮金石總覽  (朝鮮總督府, 1919)

  • 「담양 개선사석등기의 재검토 –9세기 후반 신라의 토지매매 사례를 중심으로-」(구문회,『구천원유한교수정년기념논총』 상,혜안,2000)

  • 「규전고 –통일신라․고려시대 수도작법의 유추-」(이태진,『한국학보』 10,1978)

  • 「開仙寺石燈記」(鄭早苗,『朝鮮學報』 107,1983)

  • 「開仙寺石燈記」(鮎貝房之進,『雜攷』 6,1934)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6년)
김덕원(명지대학교 사학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