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거제 외포리 석조약사여래좌상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거제 외포리 석조약사여래좌상(巨濟外浦里石造藥師如來坐像)

    조각문화재 | 유물

     경상남도 거제시 일운면 영은사에 있는 조선시대의 석조약사여래좌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거제 외포리 석조약사여래좌상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남도 거제시 일운면 영은사에 있는 조선시대의 석조약사여래좌상.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455호. 불상 높이 약 72㎝. 원래는 경상남도 거제시 장목면 외포리 소계마을 위쪽 언덕 경사면에 인공적으로 만든 석굴 안에 있었지만 안전하게 보관하기 위해 2007년 8월 지금의 자리로 옮겨 왔다. 배형의 돌에 불신과 광배가 조각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및 특징
    불상의 얼굴은 많이 손상되었으나 옷주름 등은 전체적으로 잘 남아있는 편이다. 둥근 육계의 머리에 목이 짧아 신체가 얼굴에 붙어 있다. 법의는 편단우견의 착의 방식을 보인다. 왼쪽에 걸친 법의의 옷주름과 양다리 위에 옷주름은 사선으로 새겨져 있는데 도식적이다. 한 손은 길게 내려 항마촉지인(降魔觸地印)인을 짓고 있으며, 다른 한 손은 다리 위에 놓았는데 손에 지물을 받치고 있다. 이 지물은 약합으로 보이므로 이 불상의 존명이 약사여래불임을 알 수 있다. 다리는 결가부좌하고 있다. 광배에는 화염당초문(火焰唐草紋)이 새겨져 있다.
    표현 기법으로 볼 때 조선시대에 제작된 것으로 보이는데, 특히 고식의 전통을 계승하고 있으므로 조선 전기의 불상으로 추정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손에 약합을 쥐고 있는 약사여래불상으로, 광배까지 조각되어 있어 조선 전기에 드물게 만들어진 작례에 속한다. 이 시기에는 석조로 조성된 불상의 예가 많지 않아 자료적 가치가 큰 불상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5년)
    이분희(조계종 총무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