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건례문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건례문(建禮門)

    고대사유물

     신라시대 궁궐 12문 가운데 하나로서 정남(正南)에 위치한 문.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건례문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국왕봉사관료군, 예부
    분야
    고대사
    유형
    유물
    성격
    궁궐/궁궐문
    제작시기
    신라시대
    시대
    고대-삼국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신라시대 궁궐 12문 가운데 하나로서 정남(正南)에 위치한 문.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건례문은 궁궐의 문이기도 하지만, 신라 하대에는 ‘건례선문(建禮仙門)’이라 하여 국왕에게 봉사하는 관료군을 말하는 용어로 사용된 것으로도 보인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신라 하대 최치원(崔致遠)이 찬술한 『숭복사비(崇福寺碑)』에 의하면 원성왕릉의 조영과 곡사(鵠寺)를 옮겨 짓는 공사 담당자를 임명하면서 ‘단원(端元)·육영(毓榮)·유영(裕榮) 등 종실 3량(宗室三良)을 건례선문에서 발탁하고, 현량(賢諒)·신해(神解) 등 석문 2걸(釋門二傑)을 소현정서(昭玄精署)에서 천거토록 하였다’고 한다.
    그리하여, ‘인재를 건례선문에서 뽑았다(擇人龍於建禮仙門)’는 데서 지금까지는 이를 예부(禮部)의 별칭으로 추측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숭복사 건립은 속감전(俗監典)·도감전(道監典)의 체계에서 운영되었는데, 특히 속감전에 속하여 공사를 담당한 인물들은 모두 왕의 종친이었다.
    물론 국가 또는 왕실의 발원으로 이루어진 불사에는 왕실의 인물이 수조관(修造官)으로 참여하게 마련이겠지만, 이들 불사의 조영에 참여한 관료들의 관직을 살필 때, 여기에서의 건례선문은 국왕에게 봉사하는 관료군을 아화(雅化)한 명칭이라고 하겠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신라수공업사(新羅手工業史)』(박남수,신서원,1996)

    • 『역주역대고승비문(譯註歷代高僧碑文)』-신라편(新羅篇)-(이지관 역,가산문고,1993)

    • 『역주한국고대금석문(譯註韓國古代金石文)』3(한국고대사회연구소 편,1992)

    • 『주해사산비명(註解四山碑銘)』(최영성 역,아세아문화사,1987)

    • 조선금석총람(朝鮮金石總覽)』  (1919)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박남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