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강릉 한송사지 석조보살좌상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강릉 한송사지 석조보살좌상(江陵寒松寺址石造菩薩坐像)

    조각문화재 | 유적

     강원도 강릉시 오죽헌시립박물관에 소장된 고려시대 석조 불상.   보물.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강릉 한송사지 석조보살좌상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강원도 강릉시 오죽헌시립박물관에 소장된 고려시대 석조 불상.보물.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보물 제81호. 신체 높이 56㎝. 강릉시립박물관 소장. 국립춘천박물관 소장의 강릉 한송사지 석조보살좌상(국보 제124호)과 짝을 이루는 보살상으로 추정된다. 머리 부분과 오른팔을 잃었으며 마멸이 심하나 남아 있는 신부(身部)가 당당하며 조각 기법도 우수하다.
    목의 단면을 살펴보면 중앙에 구멍이 있는데 제작 당시 두부(頭部)와 신부를 따로 만들어 이어 붙였던 것 같다. 머리가 없어 원래 쓰고 있던 관의 형태는 알 수 없지만, 남아 있는 불신(佛身)의 등과 양어깨에 각각 세 갈래의 수발(垂髮)이 대칭되게 네 다발 조각되었고 관에서 내려오는 수식(垂飾)이 없는 것으로 보아, 국립중앙박물관의 한송사지 석조보살좌상처럼 수식이 있는 관은 아니었을 것이다.
    천의(天衣)나 군의(裙衣)가 두꺼워서 신체의 굴곡은 느껴지지 않으나 옷주름은 비교적 자연스럽게 표현되었다. 한편 오른팔을 잃어 오른손의 일부만 무릎 위에 올려져 있고 왼손은 크고 둥근 보주를 감싸쥐고 있는데 마멸이 심하다.
    이 보살상의 앉은 자세는 국립중앙박물관의 한송사지 석조보살좌상과 마찬가지로 다리를 편안히 두는 서상(舒相)을 취하고 있다.즉 왼쪽 다리를 안에 두고 오른쪽 다리를 밖으로 하는 우서상(右舒相)인데, 국립중앙박물관의 보살상은 그와 반대의 자세를 취하고 있어 두 보살상이 쌍을 이룬다는 추측을 보다 확실하게 해준다.
    따라서 이 보살상은 국립중앙박물관의 한송사지 석조보살좌상과 함께 신라의 조각 전통을 따른 고려 초기(10세기 전반)의 작품으로 추정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문화재대관  (한국문화재보호협회, 대학당, 1986)

    • 「고려초기 명주지방의 석조보살상에 대한 연구」(최성은,『불교미술』5,동국대학교박물관,1980)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최성은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