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간량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간량사(間良寺)

    불교유적

     충청남도 예산군 예산읍 도고산(道高山)에 있었던 삼국시대 에 창건된 사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간량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충청남도 예산군 예산읍 도고산(道高山)에 있었던 삼국시대 에 창건된 사찰.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간량사(間良寺)는 백제 때인 598년(혜왕 1)에 창건되었다고 전한다. 창건주나 창건 배경은 알 수 없고 고려시대까지의 연혁도 전하지 않는다. 조선 후기인 영조 때 편찬된 『여지도서(輿地圖書)』에 의하면 대웅전을 비롯하여 극락전(極樂殿), 시왕전(十王殿), 동전(東殿), 승방(僧房), 후방(後房), 일주문(一柱門) 등 여러 건물과 시설이 있다고 하였다. 이후 1799년(정조 23)에 편찬된 『범우고(梵宇攷)』에도 절이 존재하는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간량사는 19세기 중반에 폐사되었다고 한다. 민간에서 전하는 이야기에 따르면 고종 때 안동 김씨와의 묘지 문제로 다투다가 재판에 패하면서 절이 망했다고 하지만 확실하지는 않다.
    현재 절터에는 충청남도 문화재자료 제180호로 지정된 당간지주와 석탑 부재가 남아있다. 당간지주는 기둥만 있고, 기둥 사이에 당간을 꽂던 받침돌은 없어졌다. 당간지주 옆에는 7매 정도의 장대석이 남아있다. 석탑 부재중에는 고려시대의 양식을 따른 옥신석이 포함되어 있어 고려시대에도 이 사찰이 유지되었음을 추정해 볼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19세기 중반까지 비교적 큰 규모로 그 사세를 유지했던 백제 때 창건된 고찰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7년)
    윤기엽(동국대, 한국불교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