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감산사(甘山寺)

불교유적

 경상북도 경주시 외동읍에 있었던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중아찬 김지성이 창건한 사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감산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 외동읍에 있었던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중아찬 김지성이 창건한 사찰.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719년(성덕왕 18) 2월 중아찬(重阿飡) 김지성(金志誠)이 감산에 있는 장전(莊田)을 희사하여 아버지 인장(仁章) 일길간(一吉干)과 어머니 관초리(觀肖里) 부인의 명복을 빌고, 국왕과 그 일족의 안녕을 기원하기 위하여 창건하였다.
창건 후 어머니를 위해서 미륵보살상 1구를, 아버지를 위해서 아미타불상 1구를 조성하여 봉안하였다. 그러나 그 뒤의 역사는 전하지 않는다. 1915년 2구의 불상이 서울로 옮겨져 현재 국립중앙박물관에 있으며, 감산사 석조미륵보살입상은 국보 제81호로, 감산사 석조아미타불입상은 국보 제82호로 지정되어 있다.
현재 절터는 전답으로 변하여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95호인 감산사지삼층석탑 1기 외에 별다른 유물은 발견되지 않고 있으며, 작은 불당 2채만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장충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