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감악산신라고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감악산신라고비(紺岳山新羅古碑)

    고대사유적

     경기도 파주시 적성면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 시기의 비.   고비.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감악산신라고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감악산 신라고비
    이칭
    감악산빗돌대왕비, 설인귀사적비
    분야
    고대사
    유형
    유적
    성격
    비, 고비
    건립시기
    신라시대
    소재지
    경기도 파주시 적성면 객현리 40-2
    시대
    고대-삼국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기도 파주시 적성면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 시기의 비.고비.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속칭 ‘빗돌대왕비’·‘설인귀사적비(薛仁貴事蹟碑)’라고도 한다. 경기도 양주시과 파주시 적성면, 연천군 금곡면의 세 군 행정구역에 걸쳐 있는 높이 675m의 감악산 정상에 세워져 있다.
    비신(碑身)은 높이 170㎝, 두께 15∼19㎝, 너비 77∼79㎝이며 허리부분의 너비는 70㎝이다. 자연석을 장방형으로 잘라 표면을 곱게 다듬어 각자(刻字)한 것 같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지금의 개석(蓋石)은 후대의 것이지만, 개석을 부착할 수 있도록 비신 윗부분에 凸모양의 축을 이루고 있어, 본래부터 개석이 있었던 것이 분명하다. 현재 비문은 오랜 세월 동안 글자가 없어져 고증할 수 없는 이른바 몰자비(沒字碑)이다.
    이 비를 신라고비로 추단하는 근거는, ① 비의 양식이 서울 북한산 정상에 세워져 있던 진흥왕순수비와 흡사하고, ② 『삼국사기』에 신라시대부터 고성(高城)의 상악(霜岳)·설악(雪岳), 북한산주(北漢山州)의 부아악(負兒岳)과 더불어 감악산이 매년 국가에서 소사(小祀)를 지냈던 명산으로 적혀 있는데, 여기에 세워진 비이기 때문이다. ③ 비가 세워진 일대에서 삼국시대의 기와조각이 출토되고 있는 것도 방증이 된다.
    감악산 고비로부터 북동으로 약 4.5㎞ 지점에 있는 칠중성(七重城)은 삼국시대부터 한반도의 지배권을 다투던 삼국간의 혈투장이었고, 그 뒤 거란침입과 6·25남침 때 고랑포(高浪浦)싸움이 있었던 곳이다.
    칠중성의 안산(案山)주 01)인 감악산에 고려시대부터 여러 신을 모신 사당이 세워진 것은 군사적 요지이기 때문이며, 이 비를 당나라의 명장 설인귀의 사적에 부회(附會)시킨 속설이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한편 감악산이 차지하는 전략적인 위치와 이를 중심으로 일어났던 역사상의 여러 사건, 비의 양식이나 크기가 북한산의 진흥왕순수비와 거의 같다 하여, 일부에서는 이 비를 또 하나의 진흥왕순수비로 추정하기도 한다. 그러나 비문의 내용이 알려지지 않아 아직은 수수께끼로 남아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집터나 묘자리 맞은 편에 있는 산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용범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