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강계읍성(江界邑城)

북한유적

 북한 자강도 강계시 북천강 부근에 있는 조선전기 에 축조된 성곽.   읍성. 북한문화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강계읍성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북한 자강도 강계시 북천강 부근에 있는 조선전기 에 축조된 성곽.읍성. 북한문화재.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북쪽의 외적으로부터 압록강 연안의 방비를 강화하기 위해 강계시 중심부를 둘러싸고 축조된 조선시대의 석성이다. 북한에서는 국가지정문화재 보존급 제188호로 지정해 놓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역사적 변천
1436년 축성되어 1555년에 보수되는 등 수축이 거듭되다가, 1739년 증축 공사를 통해 완성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이 성은 남쪽으로 남산을 포괄하고 북쪽으로 북천강 기슭의 벼랑을 이용하였고, 서쪽으로 장자강 벼랑에 잇대어 자연 지형을 잘 이용하여 축조하였다. 평산성 형식의 석성으로 성 안에 강계 중심부를 아우르고 있으며, 성의 모양은 남북 장방형이다. 둘레는 약 4,500m에 달했으나 현재 약 209m만 남아 있다. 『동국여지승람』에는 2,470자, 『만기요람』에는 4,660자로 각각 성의 둘레를 기록하고 있다. 성벽의 높이는 본래 4~5m였으나 지금 잘 남아 있는 부분의 높이는 약 3m이다.
성에는 동·서·남·북으로 4개의 성문이 있었고 3개의 큰 못과 많은 우물이 있었다. 활쏘기 훈련을 하던 6개의 정자와 4개의 문루가 있었으며, 군사를 지휘하던 북장대·서장대·남장대·동장대 등도 있었다. 성벽 위에는 성가퀴와 사혈이 있었고 성벽 밖에는 참호도 있었다. 현재 성에는 관서팔경의 하나로 알려진 서장대의 인풍루(국보급 제64호)와 남장대의 망미정(국보급 제65호)이 남아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김희만(성화대학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