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강계풍룡동유적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강계풍룡동유적(江界豊龍洞遺蹟)

    선사문화유적

     북한 평안북도 강계군 어뢰면에 있는 청동기시대 청동단추형 장식·검은간토기 등이 출토된 돌널무덤.   석관묘.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강계풍룡동유적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북한 평안북도 강계군 어뢰면에 있는 청동기시대 청동단추형 장식·검은간토기 등이 출토된 돌널무덤.석관묘.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독로강(禿魯江)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은 낮은 언덕 서쪽 경사면에 위치하고 있다. 1929년 주변에서 밭을 갈던 농부에 의해 발견되었다.
    관계 당국의 간단한 조사를 통해 밝혀진 것에 의하면, 발견된 유구는 돌널무덤으로서 돌널은 네 장의 긴 판석(板石)으로 네 벽을 만들고 바닥은 판석 한 장으로 깔았다. 동서쪽의 짧은 벽을 옆쪽의 긴 벽보다 바깥으로 나가도록 짰고, 뚜껑돌도 원래는 있었던 듯하다.
    장축(長軸)이 동서방향이고, 안쪽 길이 약 240㎝, 서쪽 너비 60㎝, 동쪽 너비 45㎝이며, 바닥은 동서 벽보다 약 15㎝쯤 높게 되어 있다. 출토유물은 토기 2점, 벽옥제 대롱옥(碧玉製 管玉) 27점, 홍마노제옥(紅瑪瑙製玉) 7점, 청동제 단추형 장식 1점, 돌화살촉(石鏃) 조각 1점, 구형(球形) 석기 1점 등이다. 동쪽 벽에서 약 45㎝ 쯤 떨어져 토기가 놓여 있었고, 옥류와 석기는 너비가 넓은 서쪽에서 발견되었다. 토기는 검은간토기(黑陶)로 몸통 양쪽에 입술형 손잡이 장식이 있으며, 납작한 바닥을 가졌다. 청동단추형 장식은 동단추(銅泡), 동구(銅球)라고도 하는데 중앙이 불룩하고 주변에 잔금무늬를 돌렸다. 이 곳에서 출토된 토기는 심양(瀋陽) 정가와자(鄭家窪子), 요양(遼陽) 양갑산(亮甲山)의 이도하자(二道河子)를 비롯한 요동(遼東)반도·길림성(吉林省) 일대의 돌널무덤에서 흔히 발견되는 것으로서, 요령(遼寧) 지방에서는 요령식동검(遼寧式銅劍)과 함께 나온다.
    우리 나라에서는 백령도·괴정동·동서리·남성리·조양동 등의 유적에서 세형동검(細形銅劍)과 함께 출토된다. 이와 같은 분포 상황은 요령식 동검에서 세형동검으로 발전하는 청동기문화의 전파경로와 일치한다.
    돌널의 구조상 넓은 쪽인 서쪽이 피장자의 머리부분이 놓이고 부장토기가 발쪽에 놓이는 것도 요령식 동검이 출토되는 요령지방의 무덤과 같은 양식이다. 단추형 장식은 오르도스(Ordos) 지방, 적봉홍산후(赤峰紅山後)의 돌널무덤에서 발견된 예가 있고, 벽옥제 옥제품들은 시베리아 미누신스크(Minussinsk)지방에서 나오고 있다.
    이와 같은 사실로 보아 이 유적은 시베리아에서 한반도로 내려오는 요령청동기문화와 관계 있는 유적으로 판단되며, 그 시기는 서기전 5세기경에 해당할 것으로 추정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고고학사전  (국립문화재연구소, 2002)

    • 「平安北道江界郡漁雷面發見の一箱式石棺と其副葬品」(有光敎一,『考古學雜誌』31-3,日本考古學會,1941)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이강승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