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강난형(姜蘭馨)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형조판서, 한성부판윤, 황해도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강난형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형조판서, 한성부판윤, 황해도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진주(晉州). 자는 방숙(芳叔). 강악흠(姜嶽欽)의 손자이며, 강노영(姜魯永)의 아들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848년(헌종 14) 증광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였다. 철종조에 들어와 홍문관 부교리·부수찬을 거쳐 1860년(철종 11)에 사간원대사간이 되었다. 그러나 이듬해인 1861년에는 왜역관(倭譯官)으로 재직하면서 사서(私書)를 등전(騰傳)한 혐의를 받아 파직, 문경에 유배되었다.
그뒤 고종조에 들어와 다시 기용되어 좌부승지·성균관대사성·이조참의·사헌부대사헌 등을 두루 역임한 뒤 1873년 형조판서에 올랐으며, 1875년에는 청나라의 목종이 죽자 진위 겸 진향정사(陳慰兼進香正使)가 되어 청나라에 다녀왔다.
한편, 1872년 상시관(上試官)으로 있을 때 당년 과거시험장의 기강이 해이해져 사회적인 물의가 일어나자 탄핵을 받기도 하였다.
또한, 사헌부대사헌으로 있던 1876년에는 언사(言辭)를 함부로 하여 체모를 실추시킨 죄로 파직되기도 하였으나, 곧 한성부판윤으로 다시 기용되었다. 그뒤 1879년에는 황해도관찰사가 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박민영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