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갯마을

현대문학작품

 오영수(吳永壽)가 지은 단편소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갯마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오영수(吳永壽)가 지은 단편소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953년 『문예(文藝)』 제19호에 발표되었고, 1956년 중앙문화사에서 발간한 단편집 『갯마을』에 수록되었다. 자연의 세계에 사는 토속적 인간상을 통해 자연과 인간의 융화를 그린 이 작품은 인간 긍정의 미학을 추구한 오영수의 대표작이다.
동해의 H라는 조그만 갯마을에 사는 해순이는 나이 스물셋의 청상(靑孀)이었다. 보자기[海女]의 딸인 해순이는 “어머니를 따라 바위그늘과 모래밭에서 바닷바람에 그슬리고 조개껍질을 만지작거리고 갯냄새에 절어서” 성장한다.
열아홉 살 되던 해 성구(聖九)에게 시집가자 어머니는 자신의 고향인 제주도로 가버린다. 그러나 해순이를 아끼던 성구가 칠성네 배를 타고 원양으로 고등어잡이를 나갔다가 영영 돌아오지 않게 되자, 해순이는 물옷을 입고 바다로 나가 시어머니와 시동생을 부양한다.
어느 날 밤 잠결에 상고머리 사내에게 겁탈을 당한 해순이는 그것이 상수였음을 알게 된다. 그는 2년 전 상처하고 고향을 떠나 떠돌아다니다가 그의 이모집인 후리막에 와서 일을 거들고 있었다.
해순이와 상수가 그렇고 그런 사이라는 소문이 돌고 다시 고등어철이 와도 칠성네 배는 소식조차 없다. 시어머니는 성구 제사를 지내고 해순이를 상수에게 개가시킨다. 해순이가 떠난 쓸쓸한 갯마을에 고된 보릿고개가 지나고 또다시 고등어철이 돌아온다.
두 번째 제사를 앞두고 해순이는 시어머니를 찾아온다. 상수가 징용으로 끌려간 뒤 산골에서 견디다 못한 해순이는 훤히 트인 바다를 그리워하던 끝에 매구혼이 들렸다고 무당굿을 하는 틈을 타 마을을 빠져 도망쳐 온 것이다. 달음산 마루에 초아흐렛달이 걸리고 달그림자를 따라 멸치떼가 든다. 드물게 보는 멸치떼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갯마을’은 사회현실과 두절된 공간이며 생존하는 인간의 삶의 원형이 이루어지는 배경이자 장소이다. 문명이 미치지 않는 ‘갯마을’은 두 번째 남편을 앗아가는 징용만 아니라면 시대조차 짐작하기 어려운 초시간적 공간이기 때문이다.
고등어철이 돌아오는 계절의 순환과 해순이가 바다로 회귀하는 것은 자연과 인간의 삶을 동일시하는 작가의 이상세계를 형상화하는 장치이다. 폐쇄적인 시대상황의 출구로서 인간존재의 근원적이고 토착적인 내면을 추구했던 1940년대 초반의 우리나라 단편소설들과 동일 맥락에 놓여 있는 작품이다.
이러한 성향이 작가의 후기 작품에서는 현대사회의 인간상실의 병리와 모순을 극복하기 위해, 오염된 도시 문명과 대비되는 건강한 원시적 자연과 농촌 공동체의 유풍에 대한 찬미로 지속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오영수의 갯마을: 자연과 인간의 융화」 ( 민현기 ,『한국현대소설작품론』,문장사,1981)

  • 「노작가의 향수」 ( 염무웅 ,『문학과 지성』,1977. 봄호)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서연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