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견훤형설화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견훤형설화(甄萱型說話)

    구비문학작품

     뱀이 변한 남자가 밤마다 찾아와 관계를 맺은 처녀가 비범한 아이를 낳았다는 내용의 설화.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견훤형설화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야래자형설화
    분야
    구비문학
    유형
    작품
    성격
    설화
    관련지역
    전국, 세계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뱀이 변한 남자가 밤마다 찾아와 관계를 맺은 처녀가 비범한 아이를 낳았다는 내용의 설화.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신이담(神異譚) 중 변신담(變身譚)에 속하며, ‘야래자형설화(夜來者型說話)’라고도 한다.
    『삼국유사』 권2 기이(紀異) 제2후백제 견훤조에 전해지고 있으며, 비슷한 이야기가 『청구야담(靑丘野談)』 권1에 ‘괴물매야색명주(鬼物每夜索明珠)’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어 있다. 8세기 문헌이라고 하는 일본의 『고사기(古史記)』의 수진천황(崇神天皇)조에도 실려 있다. 전국 여러 지역에서 두루 구전되고 있는 설화이며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밤마다 정체불명의 사나이가 처녀의 방에 찾아와 동침하고 아침이 되면 사라지곤 하였는데, 그러다 그 처녀가 임신을 하게 되었다. 처녀의 아버지가 남자가 오거든 실을 꿴 바늘을 남자의 옷에다 꽂아 놓으라고 딸에게 시켰다. 다음날 실을 따라 가 보았더니, 멀지 않은 곳에 바늘에 찔려 죽은 뱀이 있었다. 그 뒤 처녀가 낳은 아들이 비범하여 큰 인물이 되었다.
    이 설화는 전 세계적으로 분포되어 있으며, 특히 서구의 것은 ‘큐핏-사이킷형’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일본의 삼륜산(三輪山) 전설은 우리나라 충청남도 연기군에서 구전되는 설화와 그 내용이 같으며, 두 곳의 지리적 상황도 일치하고 있어 흥미롭다. 그런데 일본 이야기에서는 태어난 아이가 나라를 세웠다고 한 반면, 연기군의 설화에서는 그 아이가 마을의 신으로 숭앙된다고 하였다.
    야래자의 정체가 각 편에 따라 다양한데, 절굿공이·동삼(童蔘)·수달피·용·지렁이 등으로 나타난다. 절굿공이인 경우에는 태어난 아들이 없으며, 수달피인 경우에는 머리가 노랗게 태어나서 ‘노랗지’라고 불린 아들이 청태조의 아버지가 되었다고 하고, 용인 경우에는 아들이 중국의 천자가 되었다고 하였다. 지렁이인 경우에 태어난 아들이 바로 후백제를 세운 견훤이다. 또한, 자식이 출생하였다는 부분이 없기도 하고, 사람 대신 뱀이 여러 마리 나왔다는 변이형도 보인다.
    이 유형의 설화 가운데에서 야래자가 뱀의 변신이고, 그 아들이 마을의 신이 되었다는 충청남도 연기군의 설화가 가장 정통적인 것으로 추정된다. 원래는 백제 지역에서 마을 수호신의 신이한 탄생을 나타내 주던 이야기를 후백제가 그 전통을 잇느라고 견훤의 출생담으로 활용하여 건국신화로 발전시키려 하였던 것이 아닌가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장덕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