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고사리타령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고사리타령(─打令)

    국악작품

     고사리를 꺾으면서 부르는 민요.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고사리타령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사리를 꺾으면서 부르는 민요.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고사리를 꺾으면서 부르는 민요. 부녀요(婦女謠)의 하나로 ‘고사리 꺾는 소리’라고도 한다. 황해도의 신계, 경상북도의 영덕·영양, 충청남도의 보령, 전라북도의 장수지방을 비롯해서 전국적으로 퍼져 있다.
    가사는 가난의 한스러움과 인생살이나 시집살이의 고달픔을 나타내는 내용이 많으며, 노동요의 형태를 갖추고 있다. 가락은 대개 단순하고 불규칙한 박자로 부른다.
    전라남도 해남 지방 강강술래놀이의 한 부분에서 불리는 「고사리타령」은 유희적인 성격을 가진 민요로 메기는 앞소리와 여러 사람이 받는 소리로 되어 있으며, 놀이의 상황에 따라서 몇 번이고 반복해서 부를 수 있다.
    따라서, 다른 지역의 「고사리타령」과는 음악적으로 좋은 비교가 된다. 경상북도 영덕지방의 「고사리타령」은 다음과 같다.
    올라가면 올고사리
    내려오면 낼고사리
    요모조모 꺾어요로
    시폭푸에 구룩채와 (세폭치마 가득채워)
    세빌같은 동서태세……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민요집』 Ⅲ( 임동권 ,집문당,1975)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해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