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감생청(減省廳)

근대사제도

 조선 말기 기구축소와 감원을 관장하던 관상감(觀象監) 소속의 임시 관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감생청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말기 기구축소와 감원을 관장하던 관상감(觀象監) 소속의 임시 관서.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흥선대원군 하야 이후 외국과의 접촉으로 새로운 문물제도가 도입되자, 1882년(고종 19) 10월 19일 정부의 불필요한 기구 축소와 관원 감축을 통한 국가의 재정 절감을 위해 설치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의정부의 공사당상(公事堂上), 기무처(機務處)의 제신(諸臣), 이조판서·병조판서·선혜청당상(宣惠廳堂上)·공시당상(貢市堂上) 등 주로 제도와 재정을 담당한 고관들로 구성되었다.
그리고 사과(司果) 서운보(徐雲輔)·이재곤(李載崐)·이상필(李象弼)·안종덕(安鍾悳), 사정(司正) 여규형(呂圭亨), 전감역(前監役) 윤병(尹秉), 전사맹(前司猛) 김병숙(金炳塾)·유홍기(劉鴻基) 등으로 하여금 문서를 고열(考閱)하게 하였고, 총책임자인 구관당상(句管堂上)에는 어윤중(魚允中)이 임명되었다.
1882년 12월 29일 20개 조목에 이르는 감생안(減省案)이 구체적으로 건의되었다. 내용은 종친부의 종정경(宗正卿) 자격을 왕의 10촌 이내로 한정할 것, 의정부당상의 나이를 70세로 한정할 것, 충훈부(忠勳府)의 둔토(屯土)를 탁지부(度支部)로 이관할 것, 도총부아문(都摠府衙門)을 혁파할 것, 호위청(扈衛廳)을 폐지할 것, 통리군국사무아문(統理軍國事務衙門) 등을 개칭할 것, 사도시(司導寺)를 폐지할 것, 분원(分院)의 폐단을 척결할 것, 와서(瓦署)·조지서(造紙署)를 폐지할 것, 혜민서(惠民署)·활인서(活人署)를 부활시킬 것, 무겸청(武兼廳)을 폐지할 것, 주교사(舟橋司)를 혁파할 것, 준천사(濬川司)를 폐지할 것, 능마청(能麽廳)을 혁파할 것, 내궁방(內弓房)을 혁파할 것, 각 음무(蔭武) 구분을 폐지할 것 등이다.
그 뒤에도 감생사목은 계속 확대되었으나 거의 건의안으로서 끝나고 채택된 것은 극소수에 불과하였다. 관청이 설치된 지 불과 6개월만인 1883년 5월 1일에 폐지되었기 때문이다.
즉, 개화혁신을 지지하기로 한 왕실척족과 그 당류들이 낡은 인습에 얽매여 감생을 기피 또는 방해하여, 마침내 어윤중이 그들에 의해 서북경략사라는 외직으로 밀려남으로써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없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그러나 비록 짧은 기간에 존재한 것이었지만, 임오군란 이후의 국내외정세 속에서 부패일소와 근대화촉진을 위해 일어났던 내부개혁을 위한 움직임이었다는 데 의의가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현종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