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감야관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감야관(監冶官)

    조선시대사제도

     조선 전기 공철(貢鐵)을 채납하던 철장도회(鐵場都會)의 임시 감독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감야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전기 공철(貢鐵)을 채납하던 철장도회(鐵場都會)의 임시 감독관.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각 도의 관찰사는 철장도회의 작업을 감독하도록 하기 위하여 철장 소재읍과 인근 읍에 거주하는 유직자 중 청렴하고 근면한 자를 뽑아 감야관을 삼도록 규정되어 있다.
    그러나 철장도회의 작업사정에 밝은 자들이거나 수령과 결탁한 자들이 선정되기 마련이어서 모두가 무식한 무리들이라고 혹평을 받았으며 부역농민들을 착취하는 자들로 지탄받고 있었다. 이 감야관제도는 철장도회제와 함께 1486년(성종 17) 폐지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경국대전(經國大典)

    • 「조선전기(朝鮮前期) 군수철광업연구(軍需鐵鑛業硏究)」 ( 유승주 ,『한국사론』 7,국사편찬위원회,1980)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貢納으로 내는 철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유승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