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감역관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감역관(監役官)

    조선시대사제도

     조선 중기 이후 선공감(繕工監)의 종9품 관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감역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감역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제도
    성격
    관직
    시행시기
    조선 후기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중기 이후 선공감(繕工監)의 종9품 관직.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정원은 3인이다. 감역이라고도 하였다. 궁궐과 관청의 건축·수리공사 감독을 위하여 성종 때부터 선공감의 정원 외 가관(假官)주 01)으로 두어 서반직 녹(祿)을 받도록 하였다.
    임기는 처음에는 12개월이었다가 1481년(성종 12)부터 참상관과 같은 30개월로 되었다. 명종 때부터 선공감의 종9품관으로 정식 직제화하였다.
    연산군 이후부터는 또 임시직 가감역관(假監役官)이 임용되기 시작하였는데, 주로 문음(門陰)이나 유일(遺逸) 중에서 충원되었고, 감역관에 결원이 생길 때마다 임용순서대로 승진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임시 관직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영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