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감합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감합(勘合)

      조선시대사제도

       조선시대 각 관서에서 발부한 공문서에 계인(契印)을 찍던 제도.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감합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제도
      성격
      행정제도
      시행시기
      조선시대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각 관서에서 발부한 공문서에 계인(契印)을 찍던 제도.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공문서의 진위(眞僞)를 추후에 확인할 수 있도록 원부(元簿)와 발송문서 혹은 시행문서인 이문(移文)에 비표를 하고 계인(契印)을 찍었다.
      ‘감(勘)’은 ‘고증한다’는 뜻이며, ‘합(合)’은 ‘동일(同一)’의 뜻으로, 동일여부를 확인함을 말한다. 이는 특히 돈·곡식·군사출동·역마사용·검시(檢屍)·사형집행 등 중요문서에는 필수적으로 행하여졌다.
      『경국대전』에 감합의 절차는 먼저 발송공문을 접어 원부에 대고 그 접선부에 글자를 써넣은 뒤 계인을 찍은 다음 공문은 발송하고, 원부에는 ‘○년○월○일 ○자를 써넣은 제○호 감합(某年月日 書塡某字 第幾號勘合)’이라 쓴다. 이를 감합식(勘合式)이라 한다. 이렇게 함으로써 만약의 경우 뒷날에 그 공문서의 진위를 판별할 수 있게 한 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영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