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감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감후(監候)

    고려시대사제도

     고려시대 기후에 관한 일을 맡아보던 서운관(書雲觀)의 정9품 관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감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시대 기후에 관한 일을 맡아보던 서운관(書雲觀)의 정9품 관직.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서운관은 천문·역수(曆數)·측후·각루(刻漏)의 일을 맡아보았는데, 국초에는 태복감(太卜監)과 태사국(太史局)으로 분리되어 있었으며, 태복감은 천문·역수를, 태사국은 측후·각루를 관장하였다.
    이 때 감후는 태사국의 최말단에 있으면서 기후에 관한 일을 맡아보았으며, 문종 때의 관제에서는 종9품으로 2인이 있었다. 그 뒤 1308년(충렬왕 34)에 충선왕이 관제를 개혁할 때 사천감(국초 태복감의 후신)을 태사국에 병합하여 서운관을 두었는데, 감후는 정9품으로 품질이 오르고 정원도 3인으로 늘었다.
    그 뒤 1356년(공민왕 5)·1362년·1369년·1372년에 문종구제로, 혹은 충렬구제로 돌아가면서 개편이 되풀이되었다. 1392년(태조 1) 신왕조의 관제를 정할 때 서운관에 감후 4원을 두었다가 1420년(세종 2)에 2인으로 줄였다. 1466년(세조 12)의 관제개혁 때 서운관을 관상감(觀象監)으로 고치면서 부봉사(副奉事)로 바뀌어졌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성준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