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개화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개화(改火)

    조선시대사제도

     조선시대 궁중과 각 관서에서 보관하던 불씨를 사계절마다 갈아주던 행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개화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제도
    성격
    전통행사
    시행시기
    조선시대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궁중과 각 관서에서 보관하던 불씨를 사계절마다 갈아주던 행사.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이는 중국 고대의 제도, 즉 『주례(周禮)』에서 비롯된 풍습으로, 계절에 따라 새로 불씨를 만들어 여러 주방에서 쓰면 음양의 기운이 순조롭게 되고, 질병을 피할 수 있는 것으로 믿었다.
    조선시대에는 1401년(태종 1) 3월에 개화령을 내려 전국에 시행하게 하였다. 서울에서는 내병조(內兵曹)가, 지방에서는 수령이 사계절의 입절일(立節日 : 입춘·입하·입추·입동)과 6월의 토왕일(土旺日)주 01)에 나무를 비벼 새 불씨를 만들어 각 궁전·관아·대신들의 집에 나누어주었다.
    사용목재는 입춘에는 느릅나무와 버드나무, 입하에는 살구나무와 대추나무, 토왕일에는 산뽕나무와 뽕나무, 입추에는 싸리나무와 가락나무, 입동에는 박달나무와 느티나무였다. 개화의 행사는 궁중에서 먼저 시작되었고, 지방에서는 1471년(성종 2)부터 시행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입추 이전 약 18일간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영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