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거관법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거관법(去官法)

    조선시대사제도

     조선시대 한 직종에 주어진 한품(限品)과 근무연한을 마치고 다른 직종으로 옮기는 법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거관법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사만거관(仕滿去官)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제도
    성격
    법제, 행정제도
    시행시기
    조선시대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한 직종에 주어진 한품(限品)과 근무연한을 마치고 다른 직종으로 옮기는 법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사만거관(仕滿去官)’이라고도 한다.
    예컨대, 경갑사(京甲士)의 경우 사만 62일에 가계(加階)하고 종4품에 거관하여 그 관품에 해당하는 서반실직(西班實職)을 받게 되어 있었으며, 족친위(族親衛)는 사만 144일에 가계하여 종4품에 거관하도록 되어 있었다.
    녹사(錄事)는 사만 514일에 가계하여 종6품에 거관한 뒤 수령취재(守令取才)를 거쳐 수령으로, 서리(書吏)는 사만 2600일에 가계하여 당상아문(堂上衙門)은 종7품에, 당하아문은 종8품에 거관한 뒤 역도승취재(驛渡丞取才)를 거쳐 역승·도승으로 나아가게 되어 있었다.
    그런데 거관한 뒤에도 그 직종에 계속 근무하기를 원하는 사람에게는 사만일수를 늘려 일정한 한품에 이를 때까지 계속 근무할 수 있게 하기도 하였다.
    예컨대, 경갑사의 경우에는 거관한 뒤에도 더 근무하기를 원하는 사람에게는 사만 72일에 가계하여 정3품까지 올라갈 수 있게 한 것이라든가, 족친위의 경우 거관한 뒤에도 더 근무하기를 원하는 자에게는 사만 180일에 가계하여 정3품에 그치도록 되어 있었던 것 등이 그것이다.
    이것은 거관된 사람들이 모두 다른 직종으로 옮겨갈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각 직종마다 일정수의 거관수직원수를 정해두고 있는 경우가 많았다. 이 원수 이외의 거관자는 사수(仕數)를 늘려 본직에 계속 더 근무하든가 그렇지 않으면 그때 그때 형편을 보아 서반체아직을 주는 수도 있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성무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