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강화갯벌 및 저어새 번식지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강화갯벌 및 저어새 번식지(江華─繁殖地)

    동물지명

     인천광역시 강화군 일대에 형성된 저어새가 번식하고 있는 갯벌.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강화갯벌 및 저어새 번식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강화갯벌 및 저어새번식지
    분야
    동물
    유형
    지명
    성격
    천연기념물
    시대
    현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인천광역시 강화군 일대에 형성된 저어새가 번식하고 있는 갯벌.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2000년 7월 6일에 천연기념물 제419호로 지정되었다. 강화갯벌은 강화의 남부지역과 석모도, 볼음도 등 섬 주변에 자리하고 있다. 지정 면적은 약 435㎢이다.
    저어새는 황새목 저어새과의 여름철새이자 일부 겨울철새로 강화갯벌을 중심으로 번식하고 있다. 1968년에 천연기념물 제205호(현재 제205-1호)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는 종이며,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에 지정되어 있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의 적색자료집(Red List)에는 멸종위기종(EN: Endangered)으로 분류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강화갯벌은 철새의 이동 경로상 시베리아와 알래스카 지역에서 번식하는 철새가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 등으로 이동하는 중 먹이를 먹는 중간 기착지에 해당되는 곳이다. 따라서 세계적으로 우수한 강화갯벌은 저어새의 서식환경 보호를 위해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특히 강화군 비도, 석도의 경우는 번식지 보호를 위해 공개제한지역으로 지정되어 있어 학술 등의 목적으로 출입하고자 할 때에는 문화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저어새는 부리 길이가 145∼193㎜, 날개 길이가 329∼376㎜, 부척(跗蹠)주 01)이 119∼134㎜이다. 해안의 수심이 얕은 장소, 간척지, 소택지 및 논 등에서 주로 생활하고 잠을 잔다. 1∼2개체로 행동하는 경우가 많지만, 20∼50개체의 무리를 이루며 생활하는 경우도 있다.
    번식 기간은 3∼7월이며 알의 개수는 4∼6개이다. 먹이는 주로 물고기, 개구리 및 조개류 등이며 갯벌, 해안 및 하천에서 취식한다. 저어새라는 이름은 주걱처럼 생긴 부리를 양 옆으로 저으면서 먹이를 찾는 모습을 바탕으로 붙여졌다.
    영문이름인 ‘Black-faced Spoonbill’은 ‘검은 얼굴의 스푼 부리의 새’를 뜻한다. 이러한 저어새의 부리는 촉각이 매우 발달하여 먹이를 찾는데 유리하다. 보통 갯벌이 있는 무인도서에서 번식하며 내륙의 얕은 저수지, 수로, 논에서 먹이를 찾는다.
    영역닫기영역열기현황
    주요 번식지는 강화도 남단의 각시바위, 요도, 수리봉과 인천광역시 송도의 남동유수지이다. 2007년까지경기도 김포시의 유도는 100쌍 이상이 번식하는 국내 최대 저어새 번식지였다. 하지만 여러 방해 요인으로 인해 번식쌍이 줄어들었고 대신 강화도 남단의 작은 섬으로 이동하여 번식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월동하는 개체수는 2003∼2004년에 22개체, 2004∼2005년에 21개체가 확인되었다. 2010년 1월에는 제주도에서 27개체가 확인되었다. 본 종은 동아시아에서만 서식하며 한국, 홍콩, 타이완, 일본, 베트남 및 필리핀 등에 분포한다. 2010년 국제 저어새모니터링에서 최대 2,347개체가 확인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새의 다리에서 정강이뼈와 발가락 사이의 부분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5년)
    권영수(국립공원연구원)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