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경성반송정임수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경성반송정임수(京城盤松亭林藪)

    산업지명

     서울의 서대문 밖 의주가로의 서쪽에 해당하는 천연동 연지(蓮池) 부근의 평탄지에 발달하여 있었던 숲.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경성반송정임수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산업
    유형
    지명
    성격
    소재지
    서울특별시
    시대
    고려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서울의 서대문 밖 의주가로의 서쪽에 해당하는 천연동 연지(蓮池) 부근의 평탄지에 발달하여 있었던 숲.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조선 초까지만 하더라도 울창한 소나무숲이었다고 전한다.
    고려 말의 강회백(姜淮伯)의 시에 의하면 “여왕(麗王)이 경성에 행차할 때 비가 내려 이곳 반송정 숲에서 비를 피하고 나무를 장군으로 봉하였다. 더운 여름날 먼지가 날릴 때, 이 숲의 맑은 그늘 아래에서 쉬노라면 시원한 바람이 불어와 곧 냉기를 느끼게 되고 찾아온 초부(樵夫) 4, 5인과 지난날의 이야기를 나눈다. ……”라는 내용이 있다.
    이것을 보면 이 숲은 교통의 요로로서 뿐만 아니라 사람이 쉬어가는 교통림으로서도 큰 뜻이 있었다고 생각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임경빈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