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LA도산안창호거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LA도산안창호거리(─島山安昌浩─)

    인문지리지명

     1991년 로스앤젤레스 문화사적지로 지정된 국민회관 앞길.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LA도산안창호거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91년 로스앤젤레스 문화사적지로 지정된 국민회관 앞길.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로스앤젤레스시가 1991년 일제강점기에 한국의 지도자로서 한인사회의 형성과 발전에 커다란 공로를 세운 도산 안창호를 기념하기 위해 대한인국민회관의 앞 길을 ‘Dosan Ahn Chang Ho Squire’로 명명하였다. 이를 혹은 광장이라고 부른다.
    영역닫기영역열기명칭 유래
    도산 안창호는 1902년 9월 한국을 떠나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하였고, 그 이듬해 남가주의 리버사이드에 정착해 남가주의 한인사회를 발전시키는 데 주도적 역할을 담당하였다. 그가 설립한 공립협회는 1909년 하와이의 합성협회와 합동하여 국민회를 창립하였고, 국민회는 1910년 대동보국회와 통합하여 대한인국민회를 조직하였다. 대한인국민회는 일제강점기 미주지역 최대의 한인단체로서 교포들의 친선과 권익 옹호에 앞장선 미주지역 최대의 한인단체이자 독립운동의 중추기관이었고, 그 핵심인물이 도산 안창호였다.
    대한인국민회의 총회관은 1937년 현재의 자리에 새로 건축되었으며, 그 후 줄곧 독립운동의 구심, 한인사회의 단결과 화합 및 발전의 역사를 간직한 상징적 건물로 자리잡아 왔다. 이에 1991년 로스앤젤레스시는 한인사회의 가장 명망 있는 지도자였던 도산 안창호를 기리기 위해 대한인국민회관의 앞길을 도산 안창호 거리로 이름 붙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현황
    2003년에 대한인국민회기념관 재단은 대한민국정부, 도산기념사업회, 교포 등으로부터 기부금을 모아 원래의 총회관을 대지 200평에 건평 100평의 1층 건물로 재건축하였다. 현재 총회관은 일종의 박물관으로 사용되면서 한국역사공부의 장소로 이용되고 있다. 이 앞길에는 ‘Dosan Ahn Chang Ho Squire’라는 표지판이 세워져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3년)
    한철호(동국대학교 역사교육학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