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감로국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감로국(甘路國)

    고대사지명

     삼한시대 변한의 소국.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감로국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고대사
    유형
    지명
    성격
    국가, 고대국가
    시대
    고대-초기국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삼한시대 변한의 소국.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변한 12소국 중의 하나이다. 3세기 후엽에 저술된 『삼국지』위서 동이전 한조(韓條)에 수록된 삼한 소국의 이름은 당시의 중국 상고음에 따른 것이다.
    그런데 표기는 우리 나라의 고대 한자음에 가까우므로 ‘감로국’도 우리 나라의 한자음에 입각해서 위치 비정을 시도할 수 있다. 위치는 감문국(甘文國)이 있던 지금의 경상북도 김천시 감천(甘川)유역의 개령면과 감문면 일대로 비정된다.
    『삼국사기』지리지에 따르면 개령은 옛날 감문소국(甘文小國)인데, 신라에 점령된 뒤 감문군에서 개령군으로 이름이 바뀌었으며, 영현(領縣) 중의 하나인 어모현(禦侮縣)은 본래 금물현(今勿縣)이었다고 한다.
    그런데 ‘감천’의 ‘천(川)’은 훈독(訓讀)하면 ‘물’이 되기 때문에 ‘감물’로도 표기할 수 있다. 이는 곧 ‘감문국’의 ‘감문’, 또는 ‘금물현’의 ‘금물’과도 연결되는 표기이다.
    한편, ‘감천’의 ‘천’은 ‘내’로도 훈독이 되므로, ‘감천’은 ‘감내’로도 불리었을 것이다. 그런데 ‘감로국’의 ‘로(路)’는 ‘노(奴)’와 같이 ‘내’로도 표기되었을 것이므로, ‘감로는 김천시에 소재한 ‘감내’와 같은 표기로 추정된다.
    변한 소국의 하나로서 맹주국과 여러 형태의 결속관계를 성립하면서도 토착적인 세력기반을 그대로 유지한 채, 독자적인 성장을 지속하다가 신라에 점령된 것으로 보인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정학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