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감해국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감해국(感奚國)

    고대사지명

     삼한시대 마한의 소국.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감해국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고대사
    유형
    지명
    성격
    국가, 고대국가
    시대
    고대-초기국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삼한시대 마한의 소국.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마한 54소국 중의 하나이다. 3세기 후엽에 저술된 『삼국지』위서 동이전에는 우리 민족에 관해 비교적 자세하게 기록되어 있다. 위지 동이전의 한조(韓條)에 열거된 여러 소국들의 이름의 한자표기는 우리말 이름을 당시의 중국 상고음에 따라 한자로 표기한 것이다. 그런데 중국 고대의 북방음은 대체로 우리 한자음에 가까운 것을 볼 수 있다.
    감해국의 ‘감(感)’은 중국의 고대음이 ‘Kam’, 북경음이 ‘Kan’이다. ‘해(奚)’는 중국의 고대음이 ‘○iei(계)’, 북경음이 ‘hi’이다.
    그러므로 같은 마한의 ‘감해비리국(監奚卑離國)’의 ‘감해(監奚)’와 같이 ‘감계’로 발음된다. 이는 어휘가 부족했던 고대에는 비슷한 지명·국명이 가끔 있었던 데서 비롯하는 것이다.
    위치는 지금의 충청남도 홍성군 금마면의 옛 이름인 대감개면(大甘介面)의 ‘감개(甘介)’에 비정된다. 그러나 한조의 기록순서를 유의한다면 지금의 전라북도에 위치했던 것으로 보여, 현재의 특정한 지명에 비정하기는 어렵다.
    다만 지금의 전라북도 함열(지금의 전라북도 익산시 함열읍)에 있는 ‘곰개〔熊浦〕’라는 지명과 백제 때 ‘금마저(金馬渚)’이었던 전라북도 익산으로 각각 비정하기도 한다.
    마한연맹체의 일원으로서 맹주국과 여러 형태의 결속관계를 가지면서도 토착적인 세력기반을 그대로 유지한 채 3세기 무렵까지 독자적인 성장을 지속하다가 백제에 복속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정학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