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마니

산업물품

 새끼를 날[經]로 하고 짚을 씨[緯]로 하여 돗자리 치듯이 쳐서 울을 깊게 만들어 곡식 등을 담는 용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TTS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마니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대일 반출미
대일 반출미
영역닫기영역열기 개요
새끼를 날[經]로 하고 짚을 씨[緯]로 하여 돗자리 치듯이 쳐서 울을 깊게 만들어 곡식 등을 담는 용기.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가마니는 1900년대 초에 일본에서 들어왔으며, ‘가마니’라는 이름도 일본말 ‘가마스(かます)’에서 비롯되었다.
1909년에 당시 조선통감부에서 펴낸 제3차 『한국시정연보(韓國施政年報)』에 따르면, 한 해 앞서 일본의 이른바 개량 농구로서 우리나라에 그네·풍구·낫·괭이 따위와 더불어 새끼틀 19대, 보통 가마니틀[普通製筵器] 495대, 마키노식 가마니틀[眞野式製筵器] 50대가 들어왔다는 기록이 있다. 이것이 가마니 제작의 시초가 되었으리라고 생각된다.
그 뒤 가마니틀의 도입량은 부쩍 늘어나서 1916년에는 7만916대, 그 이듬해에는 10만2244대에 이르렀으며, 그 무렵부터 가마니 생산은 본격화되었다고 볼 수 있다. 가마니가 들어오기 전 우리나라에서는 섬을 썼으나, 섬은 날 사이가 성기어서 낱알이 작거나 도정(搗精)된 곡물은 담지 못하고 오직 벼·보리·콩 등만 담았다. 가마니에 비해 담기는 양은 많으나, 그만큼 무거워서 한 사람이 들어 옮기기도 어려웠다.
그에 비하여 가마니는 한 사람이 나르기에 적당하고 높이 쌓기에 편리하며 날과 날 사이가 잘 다져져서 어떤 곡물도 담을 수 있다. 그뿐 아니라 빈 가마니는 차곡차곡 재어놓기도 좋으며, 더욱이 반으로 접을 수 있어 보관에도 편리하였다.
가마니는 1970년대 말까지 정부에서 매입하였으며, 농가에서는 농한기에 부업삼아 이를 많이 짰다. 기계를 이용하므로 두 사람이 하루 20장까지 짤 수 있다. 가마니는 사용 용도에 따라 비료가마·볏가마·쌀가마로 나누며, 날 수도 각기 달라서 비료가마는 17날, 볏가마는 20날, 쌀가마는 22날로 짰는데, 날 수가 많을수록 든든하다. 크기도 조금씩 달라서 비료가마의 너비는 75.75㎝(2자 반)이나 나머지 두 종류는 84.84㎝(2자8치)였다.
근래에 마대·비닐포대·종이부대 등이 대량생산됨에 따라 정부에 의한 가마니 매입이 중지되고, 한편으로는 벼의 다수확 품종 보급으로 인해 짚 자체도 새끼나 가마니용으로는 부적합하여 가마니 생산은 찾아보기 어렵게 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광언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3)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