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88낙동대교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88낙동대교(八八洛東大橋)

    교통지명

     경상북도 고령군 성산면 강정리와 대구광역시 달성군 논공읍 위천리를 연결하는 다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88낙동대교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북도 고령군 성산면 강정리와 대구광역시 달성군 논공읍 위천리를 연결하는 다리.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너비 11.7m, 교장 813m로 1984년에 준공되었으며 88고속도로에 건설된 교량 중 최장교량이다. 특히, 상부콘크리트 타설에 국내 최초로 데크피니셔(deck finisher)를 도입, 시공하여 우수한 평탄성을 확보하는 데 성공하였다.
    이 교량이 횡단하고 있는 낙동강은 하폭 664m, 평균해수면 33.12m이다. 상부구조는 플레이트 거더(plate girder) 5경간 연속 및 PSC 거더 17경간으로 이루어져 있다. 하부구조는 우물통 및 말뚝기초를 혼용하여 그 위에 T자형교각을 건설하였는데, 하부기초공사에 사용된 PSC말뚝기초는 기초지반이 지표로부터 5m 이상 되고 세굴(洗掘)의 염려가 없는 지점에 시공하였다.
    우물통 기초는 대부분의 하천횡단교량에 사용되는데, 유속이 빨라 세굴이 우려되는 지점에 유용하다. 이 때 우물통은 지반에 직접 하중을 전달하는 기초이므로 침하시킬 때에 기울어지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 교량의 슬래브를 시공하는 데 사용된 데크피니셔는 슬래브 마감면의 평탄성을 확보해주는 기계로서, 인력에 의한 타설에 비하여 대단히 우수한 결과를 가져왔다.
    이 교량이 가설되어 있는 88올림픽고속도로는 영남과 호남의 핵심도시인 대구와 광주를 최단거리로 직결하는 국내 최초의 전단면·전구간 시멘트 콘크리트포장도로이다. 이 고속도로의 건설은 도로망의 확장에 뜻이 있다기보다는, 첫째로 영남과 호남 양지방을 관통함으로써 화합을 도모하였다는 데 의미가 있고, 둘째로 건설비가 많이 들지만 장기적으로는 유지관리비가 적게 들기 때문에 우리나라에서도 보다 경제적인 콘크리트도로의 건설이 본격화되었다는 것을 들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변근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