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개상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개상

    산업물품

     곡식의 낟알을 떨어내는 탈곡기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개상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개상
    이칭
    가상, 개샹, 챗상, 태상, 공상
    분야
    산업
    유형
    물품
    성격
    농기구
    재질
    통나무, 새끼줄, 돌
    용도
    탈곡, 농업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곡식의 낟알을 떨어내는 탈곡기구.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해동농서(海東農書)』에는 ‘가상[稻床]’, 「농가월령가(農家月令歌)」에는 ‘개샹’이라고 적혀 있다. 지역에 따라 ‘챗상(충청북도 제천시 봉양읍)’·‘태상(강원도 강릉)’ 또는 ‘공상’이라고도 한다.
    여러 가지 형태의 것이 있는데, 서까래와 같은 통나무 서너개를 새끼줄로 나란히 엮은 뒤 네 귀퉁이에 높이 50∼70㎝의 다리를 붙인 것이 가장 흔하다. 충청북도 제천시 봉양읍에서는 가위다리처럼 벌어진 나무 앞쪽에 다리를 붙여서 땅과 45°쯤 되게 세워놓은 틀 위에 적당한 크기의 넓적한 돌을 얹어놓은 것을 쓴다.
    농사가 많은 집에서는 안마당의 귀퉁이에 앞은 높고 뒤가 낮아지도록 적당히 깎은 돌을 붙박이로 설비하여 두고 이용하기도 한다. 강원도 도계에서는 크고 둥근 자연석을 그대로 쓰는데 그것을 ‘탯돌’이라고 한다.
    그러나 일반농가에서 개상을 따로 준비하는 일은 드물며, 한쪽이 평평한 굵은 통나무를 그대로 엎어놓거나 절구를 가로뉘어 쓰기도 한다. 자리개로 단단히 묶은 볏단이나 보릿단을 어깨 위로 돌려서 머리 위로 높이 쳐들었다가 힘껏 내리쳐서 곡식의 알갱이를 떨어낸다. 남자 한 사람이 하루에 벼나 보리 한가마 반 내지 두 가마를 떨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광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