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경양지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경양지(慶陽池)

    산업유적

     광주광역시 동구에 있었던 조선전기 김제군수 김방이 축조한 연못.   수리시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경양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광주광역시 동구에 있었던 조선전기 김제군수 김방이 축조한 연못.수리시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현재 광주고등학교·계림초등학교와 전 광주상업고등학교의 정문 앞에서부터 부채꼴모양으로 벌어진 남서쪽 일대의 인공 연못이 바로 그 자리이다. 제방의 길이는 300m, 저수면적은 40여ha이며, 저수량과 몽리(蒙利)면적은 미상이다.
    『광산읍지』에 따르면 축조연대는 세종 때 김방(金倣)이라는 부호가 자기 농토에 물을 대기 위해 축조한 것이라 한다. 김방은 1418년 벽골제 중수 책임자로 김제군사(金堤郡事)를 역임한 사실이 있을 뿐 아니라, 『낙안읍지(樂安邑誌)』에 기록되어 있는 김방이 노후에 낙안읍 고읍리(古邑里)에 은거했다는 사실에 비추어, 수리사업에 대한 경험이 있는 그가 경양지를 축조한 것은 확실한 것 같다.
    이 경양지 축조에는 두 가지 설화가 전해지고 있다. 하나는 김방이 물을 무등산에서 끌어올 계획이었으나, 중간에 깨재[荏峙]를 직통하기가 난감하던 중, 하루는 꿈속에 한 늙은 신선이 나타나 광산천에 보(洑)를 막고 물길을 내어 물을 끌어들이라 하므로, 다음날 새벽에 신선이 일러준 곳에 가보니 괴이하게도 서리가 흰 베처럼 깔려 있어, 그를 따라 물길을 내고 경양지에 물을 저류하였다는 것이다.
    또 하나의 전설은, 광주 효천면(孝泉面)에 살던 인색한 김부자에게 박경양(朴景陽)이라는 가난한 총각이 흉년에 곡식을 빌리러 갔다가 김부자에게 얻어맞아 죽었는데, 그에 충격을 받고 박경양의 노모마저 따라서 죽었다.
    그 노모의 원귀가 김부자의 꿈에 현몽하여 곡식을 품삯으로 주고 많은 사람을 풀어 그곳에 못을 파도록 위협하므로, 김부자가 저수지를 축조했다는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그 김부자를 김방으로 해석하면 두 전설은 서로 공통되는 점이 있다. 그래서 박경양의 이름을 따서 경양지라 하였으며, 이 경양지가 없어진 것은 1970년경으로, 현재는 주택지가 되었고, 그 일부에는 광주광역시청이 세워졌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영진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