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고원탄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고원탄전(高原炭田)

      산업지명

       함경남도 고원군 산곡면·수동면·운곡면에 걸쳐 있는 탄전.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고원탄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함경남도 고원군 산곡면·수동면·운곡면에 걸쳐 있는 탄전.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동서로 약 18㎞, 남북 약 5㎞로, 90㎢의 넓이를 차지하고 있다. 탄층 두께는 평균 95㎝이나 0.12∼20m로 편차가 크다. 석탄은 부점결성 무연탄에 속한다. 대부분 채탄시 분말화한다.
      조성은 회분 10% 이하, 휘발분 1∼17%로 평균 약 5%, 유황분은 0.6% 내외이며 비중은 통상 1.8∼1.9 정도이다. 매장탄량은 1억1000만t에 달한다. 탄질은 7,000kcal/㎏까지 알려져 있다.
      탄전의 연혁에 관한 기록은 없지만, 이 지방사람들이 탄전 동남부 건천리에 있는 석탄의 노두를 알고 지명을 묵동(墨洞)이라고 붙였다는 사실을 통하여 볼 때, 오래 전부터 석탄이 발견되었음을 알 수 있다.
      1918년 가을 운주면 용평리의 지방사람이 묵동 및 윤등동의 흑연광업자에게 감정을 의뢰하였으나, 그 때는 운반이 불편하다는 이유로 개발되지 않았다. 1925년 이 탄전의 동쪽에 있는 문천탄광의 석탄광업출원권자가 이 지역의 건천리 묵동 및 상동 부근의 탄층노두를 발견하고 그 부근의 석탄광업권을 출원하였다.
      부존상태는 조선총독부의 기사 고헤이(小平亮二)가 몇 차례에 걸쳐 답사한 뒤 1930년에야 비로소 비교적 상세히 알려졌다. 이 탄전을 구성하는 지질은 대석회암누층군에 속하는 조선계와 이와 평행부정합 관계인 함탄층의 평안계로 구성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최석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