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곡괭이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곡괭이

    산업물품

     단단한 땅을 파는 데 쓰는 연장.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곡괭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곡괭이
    이칭
    첨궐두, 곳광이, 첨광, 송곳광이
    분야
    산업
    유형
    물품
    성격
    농기구
    용도
    농업, 땅 파는 용도
    시대
    현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단단한 땅을 파는 데 쓰는 연장.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779년에 나온 『한한청문감(韓漢淸文鑑)』에서는 ‘첨궐두(尖镢頭)’를 ‘곳광이’로 새겼으며, 1839년의 『사류박해(事類博解)』에서는 ‘첨광(尖殿)’을 ‘송곳광이’라 하였다.
    이 송곳광이는 날끝이 송곳처럼 뾰족한 광이로서 오늘날의 황새곡괭이로 생각된다. 한편, 1886년에 간행된 『농정촬요(農政撮要)』의 저자는 곳광이의 설명에서 “모를 심고 한 번 매 준 뒤에 곳광이로 포기 사이를 두드려서 흙이 굳어지지 않도록 한다.”고 적었다.
    이 책에는 이 밖에 광이·송곳광이 그리고 장도리 같은 광이도 올라 있다. 공사장에서 쓰는 곡괭이에는 송곳처럼 끝이 날카로운 것, 날이 조금 너른것(약 7cm), 날이 양쪽에 달렸으나 한쪽은 송곳처럼 날카롭고 다른 한쪽은 조금 너른 날이 달린 것, 그리고 양쪽이 모두 송곳날로 된 것 등이 있으며, 이 괭이의 모양이 황새(실제로는 백로) 머리를 닮아서 황새곡괭이라고도 한다.
    황새곡괭 이로는 땅을 파는 외에 땅 속에 박힌 돌덩이 따위를 캐기도 한다. 곡괭이질은 혼자서도 하지만 철도선로의 보수작업을 할 때에는 서너 사람이 마주 서서 소리에 맞추어 가며 절도 있게 하기도 한다.
    1970년대까지만 해도 곡괭이 없이는 땅을 파지 못하였으나 굴삭기가 등장하면서 공사장에 서는 물론 무덤자리까지도 굴삭기를 이용하는 까닭에 곡괭이는 보기 어렵게 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농기구고  (김광언, 한국농촌경제연구원, 1986)

    • 「농사짓는 데 쓰는 연모들」(이훈종,『문학사상』1982. 2.)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개정 (1996년)
    김광언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