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곡총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곡총(穀摠)

    산업문헌

     조선시대 중앙의 각 관청과 황해도의 각 기관에 대한 곡물의 배정에 관하여 기록한 서첩.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곡총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중앙의 각 관청과 황해도의 각 기관에 대한 곡물의 배정에 관하여 기록한 서첩.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총 72면. 가로 21.8㎝, 세로 6.7㎝. 작성자는 알 수 없으나, 다만 내용에 비국(備局)이라는 기관명이 있는 것으로 미루어 1865년(철종 2) 이후의 통계로 짐작되는데, 이것은 1865년비변사(備邊司)가 비국으로 개칭되었기 때문이다.
    전반부 30면은 중앙기관, 후반부 42면은 황해도내의 각 읍·역·진·성·둔(屯)의 곡총에 관한 것이다. 내용은 먼저 ‘각아문곡총(各衙門穀摠)’이라는 제목 아래 비국·균청(均廳) 등 13개 기관의 용도별 곡물내역을 기록하였고, ‘각읍역진성둔곡총(各邑驛鎭城屯穀摠)’은 그 지명으로 보아 황해도에 있는 감영·병영·수영·역·진 등에서의 통계이나, 내역과 합계가 일치하지 않는다.
    이 자료는 당시 수세곡(收稅穀)의 추정과 국가운영의 재정상태를 엿볼 수 있어 자료적 가치가 높았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김영진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