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곰방메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곰방메

    산업물품

     흙덩이를 깨뜨리거나 골을 다듬으며, 씨뿌린 뒤 흙을 고르는 데 쓰는 연장.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곰방메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곰방메
    이칭
    유목(橊木), 통곰배, 뭉퉁곰배, 곰뱅이, 곰배
    분야
    산업
    유형
    물품
    성격
    농기구
    재질
    나무
    용도
    농업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흙덩이를 깨뜨리거나 골을 다듬으며, 씨뿌린 뒤 흙을 고르는 데 쓰는 연장.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429년(세종 11)에 편찬한 『농사직설(農事直說)』에는 ‘유목(橊木)’으로 기록되어 있다. 지역에 따라서는 ‘통곰배(충청북도 제천시 봉양읍)·뭉퉁곰배(경상남도 창녕)·곰뱅이(전라남도 보성·고흥)·곰배(경상도)’ 등으로 불린다.
    지름이 6㎝ 정도이고, 길이가 30㎝ 정도 되는 둥근 나무토막에다 긴 자루를 박은 T자형이다. 논밭을 쟁기로 갈면 곰방메로 흙덩이를 깨뜨려서 덩어리진 흙이 없도록 한다. 또, 씨앗을 뿌리기 위하여 쟁기로 골을 타면 이것으로 골을 편평하게 고른다. 씨를 뿌린 뒤 흙덩이를 깨어 고르면서 씨앗을 덮는 데도 사용한다.
    이 곰방메에 서너 개의 구멍을 뚫어 나무를 깎아서 박아 갈퀴처럼 만들어 쓰기도 하는데, 이를 ‘발곰방메(전라남도 고흥)’라고 한다. 곰방메로 흙을 깨는 작업은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는데, 그것을 곰방메질·뎅이치기·뎅이깨기·곰배질이라고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박대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