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조선전보총국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조선전보총국(朝鮮電報總局)

    통신제도

     1887년 전기통신을 전담하기 위해 설치되었던 관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조선전보총국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887년 전기통신을 전담하기 위해 설치되었던 관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887년 3월 남로전신선의 가설 준비가 본격적으로 추진됨에 따라 정부에서는 고종에게 이를 전담할 관서 창설에 관한 재가를 얻어 같은 해 3월 13일에 창설하였고, 1893년 8월 17일 전우총국(電郵總局)으로 개편될 때까지 존속하였다. 조선전보총국은 당시 청나라가 관장하고 있던 서로전신선을 제외한 한반도의 모든 전신선을 관할한 우리 나라 최초의 전신사업 중추기관이었다.
    초대 총판에는 한성판윤과 공조판서를 역임한 바 있는 홍철주(洪澈周)가 임명되었는데, 그는 이 국의 본격적인 업무 개시에 앞서 「전보국전무국기 電報局電務局記」를 찬술하여 전신의 중요성과 전신 개설의 의의를 밝혔다. 아울러 종사원들의 책임감을 강조하고 유종의 미를 거두도록 당부한 바 있다.
    「전보국전무국기」는 초창기 전신의 중요성을 인식한 귀중한 기록으로 그 내용이 홍철주의 유고집인 『송사공행록 松史公行錄』에 수록되어 있다. 조선전보총국은 중앙 관리기구인 동시에 현업기관인 전보국의 기능도 겸하고 있었으며, 그 위치는 옛 사역원 자리인 세종문화회관 왼쪽 뒷마당이었다.
    이 국이 직제상으로 설립된 것은 1887년 3월 13일이었으나 실제로 건물이 배정되고 업무가 개시된 것은 남로전신선이 완공된 1888년 6월 1일이었다. 총국에는 총판과 봉판·주사·위원 및 역원이 배속되었는데, 전신업무 수행의 중추적인 구실은 주사와 위원이 담당하였다. 또한, 한글 전신부호와 요금 등이 명시된 독자적인 「전보장정 電報章程」을 제정하여 초창기 전신사업의 확고한 기틀을 다지기도 하였다.
    1885년에 서로전신선이 가설되었으나 청나라의 관할하에 있던 한성전보총국(화전국)에서 대신 관리, 운영했던 사실에 비추어 볼 때 우리 나라 전기통신사에서 조선전보총국의 창설이 지니는 의미는 실로 크다고 할 수 있다. 또한, 정부의 공식 기록에는 전보국으로 표기했으나 인장·양식지(樣式紙) 등에는 대조선전보총국이라는 명칭을 사용하여 조선의 자주성을 나타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진용옥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