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광제산봉수대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광제산봉수대(廣濟山烽燧臺)

      통신문화재 | 유적

       경상남도 진주시 명석면 덕무리에 있는 봉수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광제산봉수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남도 진주시 명석면 덕무리에 있는 봉수대.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경상남도기념물 제158호. 광제산 봉수대는 진주를 통과하는 남해안의 위급한 상황을, 서울로 전달하는 내륙의 중요한 통신수단 역할을 한 조선 세종 때에 축조된 것이다.
      이 봉수대는 남으로 망보산(望普山)봉수, 북으로 단성의 입암산(笠巖山)봉수와 상응한 남산∼동래선을 보조하는 간봉으로서 현재 화구, 봉수대의 석축, 봉수군 숙소터가 잔존하고 있다. 일부 훼손되었으나 복원이 가능하다.
      봉수제도는 고려 의종 3년에 서북병마사 조진약(曺晉若)의 주청에 의하여 처음 시작되었고 세종 원년(1419)에는 봉수령을 제정 군사제도로 정착되었다.
      봉화방법은 밤에는 불로, 낮에는 연기로 하였으며, 신호체계는 아무일이 없을 때에는 1거(炬), 적이 바다에 나타나면 2거, 해안에 가까이 오면 3거, 우리 병선과 접전하면 4거, 육지에 상륙하면 5거로 하였다.
      이러한 신호는 즉각 오장이 각 지방 수령에게 보고하였고, 서울에서는 병조에서 관장하여 승정원에 보고, 임금께 상주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8년)
      이범홍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