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건비장위탕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건비장위탕(健脾壯胃湯)

    의약학개념용어

     소음인 체질을 가진 사람이 열성병에 치료를 잘못하여 대변불통이 되어 위험한 상태에 이르렀을 때 사용하는 처방.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건비장위탕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의약학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소음인 체질을 가진 사람이 열성병에 치료를 잘못하여 대변불통이 되어 위험한 상태에 이르렀을 때 사용하는 처방.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대개 열성병을 치료하는 방법에는 땀을 내게 하여 해열을 시키며, 가슴에 담(痰)이 있을 때에는 토하게 하고 설사를 시켜서 속의 열을 아래로 내리게 하는 ‘한(汗)·토(吐)·하(下)’의 세 가지 방법이 있다.
    그러나 이 방법들은 소음인에게는 잘 맞지 않아 도리어 변증(變證)이 되어 위험한 상태에 이르기 쉽다. 이는 위장에 진액(津液)이 없어져서 대변이 불통되는데 이를 양명병증(陽明病證)이라 한다.
    증세는 눈알이 아프고 콧속이 마르며 잠을 이루지 못한다. 오후가 되면 열이 오르고 조갈증이 심하며 때로 헛소리를 한다. 이 양명병증은 반드시 소음인 체질에서 나타나는 변증이다.
    이때 쓰는 약이 건비장위탕으로 기혈(氣血)을 돕고 장위(腸胃)의 윤동운동을 촉진시켜서 진액을 만들어내게 한다. 그러면 스스로 대변이 통하게 된다.
    이 처방은 이제마(李濟馬)의 십전대보탕(十全大補湯)에서 백하수오(白何首烏)를 빼고 건강(乾薑)·소엽(蘇葉)·부자(附子)를 가미한 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상한론역전(傷寒論譯詮)』(채인식,고문사,1972)

    • 『사상의학원론(四象醫學原論)』(홍순용·이을호,행림출판사,1972)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홍순용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