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건포마찰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건포마찰(乾布摩擦)

      의약학개념용어

       피부 단련을 위하여 마른 수건으로 전신의 피부를 강하게 마찰하는 건강법.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건포마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의약학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피부 단련을 위하여 마른 수건으로 전신의 피부를 강하게 마찰하는 건강법.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사람은 의복을 입고 살기 때문에 피부의 기능이 퇴화되어 체온 조절 작용이나 방위 작용, 영양 합성 작용 등이 퇴화되기 쉽다.
      한의학에서는 장부(臟腑)의 기능과 자연환경의 조건인 육기(六氣)와의 연계가 피부의 경락(經絡)을 통해서 맺어진다 보고, 피부를 단련시켜 질병을 예방치료하여 왔다. 그 가운데 대표적인 것이 건포마찰이다.
      중국에서는 수나라의 소원방(巢元方)이 이 마찰법을 제시하였고, 우리나라에서도 예로부터 민간요법으로 널리 행하여졌다. 방법은 팔부터 시작하여 등·가슴·배의 순서로 상반신을 끝낸 뒤, 다리와 허리 순으로 마찰한다.
      사지를 문지를 때는 언제나 말단부에서 시작하여 몸의 중심을 향하도록 하며, 피부가 빨갛게 될 때까지 문지르되 열감(熱感)이 나도록 빠르고 강하게 마찰한다. 시간은 5분 정도가 적합하다.
      피부를 마찰하면 혈관이 확장되어 혈액순환이 왕성해지며, 또 피부혈관의 수축과 확장이 신속하게 이루어지도록 단련하면 외계의 변화에 대하여 피부의 저항력이 증대되고, 노폐물의 일소에도 큰 도움이 된다.
      식욕과 소화를 돕고 전신의 생기를 환기하며, 부인의 경우 수족의 냉증이 없어지고 겨울철 동상 예방과 감기 등의 호흡기질환 예방에 효과가 크다. 특히, 근육박약·빈혈·위하수·노이로제 등을 고치는 데 효과가 있다.
      그러나 심장병·동맥경화·고혈압·신장병과 결핵성 질환이 있는 사람이나 신열·두통·현기증이 있거나 월경·임신중인 사람은 삼가야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임준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