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頃)

과학기술개념용어

 삼국시대와 고려시대에 사용한 농토의 넓이단위.   면적단위.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과학기술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삼국시대와 고려시대에 사용한 농토의 넓이단위.면적단위.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중국 주공(周公)이 처음으로 제정한 도량형의 면적 단위로, 길이가 19.496㎝인 주척 64만평방척으로 그 넓이는 24,326㎡에 해당된다.
이 제도가 한(漢)나라 고조에 의하여 한나라 전토(田土)의 면적 단위명으로 사용되었을 때는 주척 길이가 길어져 1경을 주척 6십만평방척으로 하여야 했다. 따라서 1보(步)는 25평방척, 1묘(畝)는 240보, 1경은 1백묘로 정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신라와 고려시대에 경을 사용하고 있었는데, 그 실질적인 넓이는 1결(結)과 같아 결의 별칭으로 사용되고 있었다. 삼국시대에서 고려 때까지의 1경의 넓이는 15,447.5㎡였다.
세종 18년(1436)∼26년(1444)까지 우리나라에서도 경묘보법(頃畝步法)이 일시적으로 실시되었는데, 이때의 1경은 세종 주척에 따르면 1보=5척, 1묘=240보, 1경=1백묘로서 1경의 넓이는 25,945.9㎡로 되어 있었다. 이는 중국의 1경보다는 약 6.7%가 넓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세종실록(世宗實錄)

  • 「신라(新羅) 및 고려(高麗)의 양전법(量田法)에 관(關)하여」(박흥수,『도량형과 국악논총』,박흥수박사화갑기념논문집간행회,1980)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박흥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