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각시붕어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각시붕어

      동물동물

       잉어과에 속하는 민물고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각시붕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잉어과에 속하는 민물고기.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학명은 Rhodeus uyekii MORI이다. 우리 나라의 특산어류로 몸은 옆으로 납작하고 체고가 높으며 체형은 난원형이다. 몸길이는 4∼5cm에 이른다. 입은 주둥이 아래쪽에 있고 입수염은 없다. 눈은 비교적 크고 머리 옆면 중앙보다 약간 위쪽에 있다. 측선은 불완전해서 3∼4번째 비늘까지 개공되었고 종열비늘수는 32∼34개이다. 등지느러와 뒷지느러미 가장자리 뒤쪽은 약간 둥글게 되었고, 꼬리지느러미 후연 중앙은 안쪽으로 깊이 파여 있다.
      수컷은 체고가 약간 높고, 성숙한 수컷의 주둥이 앞쪽에는 추성이 밀집되어 있다. 산란기가 되면 암컷의 항문에는 회갈색의 긴 산란관이 나온다. 살아 있을 때 몸 등쪽은 청갈색을 띠고 복부는 담황색 혹은 회색이다.
      등지느러미 기점 바로 아래 중앙에서 꼬리지느러미 기부까지 암청색의 줄이 뚜렷하게 이어진다. 산란기 수컷은 주둥이 아랫부분과 뒷지느러미, 배지느러미, 꼬리지느러미의 위와 아래쪽에 황색이 더욱 진해지고 등지느러미 가장자리와 꼬리지느러미 중앙 기조부 및 뒷지느러미 가장자리는 선홍색의 띠가 선명하다.
      각시붕어는 유속이 완만하며 수초가 비교적 많이 있는 얕은 하천이나 저수지에 살면서 미세한 부착조류와 동물성 플랑크톤을 먹고 산다. 산란기는 5∼6월로 서식처의 바닥에 사는 조개의 새강에 알을 낳는다. 우리 나라 서해안과 남해안으로 유입하는 여러 하천과 그 주변의 저수지에 분포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9년)
      김익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