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갈근해기탕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갈근해기탕(葛根解肌湯)

    의약학개념용어

     태음인 체질의 양명표증과 어린아이의 열병의 하나인 양독에 사용하는 처방.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갈근해기탕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의약학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태음인 체질의 양명표증과 어린아이의 열병의 하나인 양독에 사용하는 처방.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894년 이제마(李濟馬)가 『동의수세보원 東醫壽世保元』에서 사용하였다.
    이것은 공신(龔信)의 『의감 醫鑑』에서 유래한 처방으로, 공신의 갈근해기탕은 갈근·시호(柴胡)·황금(黃芩)·적작약(赤芍藥)·강활(羌活)·석고(石膏)·승마(升麻)·백지(白芷)·길경(桔梗)이 각 3.75g, 감초 1.875g, 생강 3쪽, 대추 2개로 되어 있는데, 이제마는 이 처방을 바탕으로 태음인의 체질적 특성을 감안하여 적절히 가감한 것이다.
    또, 갈근탕의 부방(附方) 중의 하나인 도절암(陶節庵)의 갈근해기탕이 있다. 이것은 유행성 감기를 치료하는 처방인데 이와는 구분된다. 도절암의 갈근해기탕은 갈근 150g, 마황(麻黃)·생강·황금 각 112.5g, 계지(桂枝)·작약·감초 각 75g, 대추 12개로 되어 있다.
    태음인은 간의 화기[肝火]가 많고 반대로 폐의 상승기운이 부족한 특징이 있다. 따라서, 간화가 심하면 눈이 어둡고, 코가 마르고, 잠이 잘 오지 아니하는 등 증상이 생기고, 외감(外感)으로 얻은 한사(寒邪)와 간화가 양명금(陽明金)보다 센 데 기인하여 오한증이 생긴다.
    또, 간화가 살[肌肉] 사이에 들어가면 얼룩[斑紋]이 생기고, 몸 속의 열이 피부로 발산하지 못하므로 복만(腹滿), 자리(自利)하는 증상이 생긴다. 갈근승기탕은 이러한 증상을 치료하는 처방으로, 그 구성은 갈근 11.25g, 황금·고본(藁本) 각 5.625g, 길경·승마(升麻)·백지(白芷) 각 3.75g으로 되어 있다.
    군약(君藥)을 이루는 갈근은 양명경(陽明經)의 사기(邪氣)를 승발(升發)시켜 위의 기능을 찾아주고, 황금은 상·중초(上·中焦)에 있는 실화(實火)와 습열(濕熱)을 없애주며, 고본으로 태양경(太陽經)에 남아 있는 사기를 물리치고, 여기에 승마를 써서 위의 기능을 끌어올려, 기혈이 제대로 운행하도록 한 것이다.
    갈근해기탕의 적응증은 삼양병(三陽病)이 합병하여 일어나는 두통·발열·심번(心煩)·불면·목동(目疼), 코가 마름(鼻燥), 목이 마름(咽乾), 귀가 먹먹함(耳聾), 오한, 땀이 안 남 등의 증후와 열독으로 피부에 반점이 생긴 것과 열[身熱]·헛소리[譫語]·발광(發狂) 등이 있다. 이 처방은 양명경의 모든 사기를 없애는 데 효과가 뛰어나며, 간이 큰 데서 영향을 받아 폐음(肺陰)이 건조해져 일어나는 양명사열(陽明邪熱), 즉 태음인의 양명병을 치료하는 훌륭한 처방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송일병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