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각궁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각궁(角弓)

    과학기술문화재 | 유물

     조선 말기 고종이 사용하던 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각궁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말기 고종이 사용하던 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중요민속자료 제35호. 고종이 사용하던 어궁(御弓)이라고 전하는 이 활은 당시의 궁장(弓匠) 장문환(張文煥)이 제작하여 진상하였다고 구전된다.
    이 활의 전체길이는 124㎝이고, 오금너비는 3㎝인데, 제법은 비록 화피(樺皮) 위에 채화로 장식한 예궁(禮弓)처럼 화려한 치장은 하지 않았지만 시위고심을 거는 양냥고자에는 가죽으로 감싸면서 세 가지 색의 천으로 발랐고, 그 밑에는 ‘亞(아)’자 무늬를 새긴 검정종이로 감쌌으며, 또한 도고자는 쇠가죽을 타원형으로 오려 빨간 천으로 싸서 붙였고, 줌통은 두꺼운 종이로 싸서 그 위에 녹색 융단을 감았다.
    특히, 이 활을 어궁으로 보는 이유는 활의 흑각(黑角) 양단에 각각 ‘珠淵(주연)’ 및 ‘虎尾(호미)’라고 세필음각(細筆陰刻)하고 붉은 칠을 한 점이다.
    주연은 고종의 호이고 호미는 활에 사용된 흑각 복판에 한 줄로 인자(人字) 모양의 황백색 얼룩무늬가 마치 호랑이꼬리 같다는 데에서 붙여진 것이며, 이것은 물소뿔의 등솔에서 이따금 나타나는 무늬로서 이러한 각재(角材)를 사용한 각궁일수록 빼어난 양궁(良弓)인 것이다. 따라서 호미는 최상품으로 제작된 각궁이라는 뜻이 있기 때문이다.
    이 활은 고종 재세시 황학정(黃鶴亭)에서 활쏘기를 즐길 때 사용한 유물이다. 이따금 이 황학정은 1898년에 어명으로 경희궁내 왕비가 거처하던 회상전(會祥殿) 북쪽에 건립하여 사용한 바 있으나, 그 뒤 1922년에 현재의 위치인 서울 사직동으로 이건(移建)하였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사직동의 김덕문(金德文) 소유이며, 현재 황학정에 보관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강칠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